> 산업 > 물류

현대상선,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대비 해외직원 110명 교육

내년 중 NewGAUS 2020 도입...선박·인사·관리 등 총괄 IT시스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6:23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현대상선이 내년에 적용되는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에 대비하기 위해 해외직원들을 한 자리에 모아 교육했다.

현대상선은 19일 해외본부 및 법인, 지점 등에서 근무 중인 해외직원 110명이 지난 16일부터 20일까지 연지동 사옥에서 '글로벌 프로세스 변화교육'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연지동 사옥 대강당에서 전세계 해외본부 및 법인, 지점에서 근무 중인 해외 현지 직원 110명이 한 자리에 모여 ‘글로벌 프로세스 변화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은 내년 하반기 클라우드 기반의 해운물류시스템 'NewGAUS 2020'의 도입을 앞두고 있다. NewGAUS 2020은 운항, 계약 및 예약, 운송 등 선사 운영 정보를 비롯 선박, 인사, 관리 등의 모든 정보를 관리하는 IT시스템이다.

이번 교육은 새로운 디지털 업무 환경에 원활히 적응하고 신규 프로세스가 고객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실시했다. 교육에는 미주, 구주, 동서남아, 중국, 중동 등에서 근무 중인 현지 핵심인재들이 참석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이번 교육을 통해 프로세스 혁신에 따른 전사 변화관리를 빠르게 성공시켜 화주들에게 보다 민첩하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지난 16일 재무·회계 시스템과 대화주 서비스가 포함된 홈페이지 등 주요업무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 1단계를 완료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