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현대상선, 재무·회계 시스템 클라우드 전환 완료 "IT 혁신 박차"

내년 6월까지 운항·계약·운송 관리시스템 'NewGAUS 2020' 구축 목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6일 13: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6일 13: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현대상선이 재무·회계 시스템과 대화주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며 프로섹스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했다.

현대상선은 오라클과 함께 구축한 클라우드 기반의 차세대 시스템의 1단계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현대상선]

현대상선은 이번 재무·회계(ERP) 시스템 및 홈페이지 등의 클라우드 전환 1단계를 시작으로 컨테이너 및 벌크 운영을 위한 차세대 해운물류시스템 'NewGAUS 2020'(가칭) 을 내년 6월까지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NewGAUS 2020은 운항, 계약 및 예약, 운송 등 선사 운영 정보를 비롯해 선박, 인사, 관리 등의 정보를 관리하는 IT시스템으로 현대상선이 독자 개발 중이다.

이처럼 IT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전환하면 비용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고 국내외 글로벌 데이터센터 시스템 구축에 따른 신속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전세계 고객 및 내부 시스템 사용자들에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IT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반인 셈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IT역량에 따라 미래 해운업의 승패가 좌우될 것으로 보고 프로세스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상선은 해운업에 블록체인,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IT기술 접목을 위해 지난 5월 DCSA(Digital Container Shipping Association)에 가입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