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조선

대우조선해양, LNG화물창 설계기술 '솔리더스' 인증 받아

독자 개발 후 영국·미국·한국·노르웨이·프랑스 인증 획득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0:1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민지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액화가스(LNG) 관련 기술력을 인증받으며 국제 시장 개척에 나섰다.

대우조선해양은 19일 프랑스 BV사로부터 자체 개발한 LNG화물창 설계기술인 '솔리더스(SOLIDUS)'에 대해 실제 LNG운반선 적용에 적합한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휴스턴에서 열리고 있는 ‘가스텍 2019’에서 권오익 대우조선해양 전무 (오른쪽에서 두번째), 브루노 다부이스 BV사 남서유럽 및 북미 총괄 (Bruno Dabouis / 가운데) 등 양사 관계자들이 인증식을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이번 승인은 영국 로이드 선급을 시작으로 미국, 한국, 노르웨이에 이은 다섯번째다. 이로써 대우조선해양의 솔리더스는 글로벌 5대 메이저 선급으로부터 모두 인증을 획득하게 됐다.

솔리더스는 지난 2017년 대우조선해양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차세대 LNG화물창이다. 이중 금속 방벽을 적용해 LNG 누출을 방지하는 등 안전성을 높였다.

또 독일 화학회사 바스프사와 협력해 일일 LNG기화율을 현저히 낮췄다.

특히 솔리더스는 국내 독자기술로 완성된 만큼 특정 해외업체의 기술 독점으로 수익성 확보에 고전해온 국내 대형 조선업계에 구체적 대안으로 떠올랐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승인으로 세계 최고 수준을 자랑하는 회사의 LNG 기술력이 시장에 나설 채비를 마쳤다"며 "솔리더스를 통해 이 분야에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함과 동시에 국내 조선 및 기자재 산업 발전에 새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dotor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