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시민단체 "'위안부는 매춘' 망언 류석춘 교수 즉각 파면해야"

25일 아베규탄시민행동 연세대 앞 기자회견
"친일망언·성적모욕 류 교수, 교수 자격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25일 11:14
  • 최종수정 : 2019년09월25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7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아베규탄시민행동이 강의 도중 “위안부는 매춘부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학교 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파면해 거짓과 모욕으로 위안부 피해자와 학생들에 상처 주는 행위를 중단시켜라”고 밝혔다.

아베규탄시민행동은 25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연세대는 친일 망언과 성적 모욕을 자행한 류석춘 교수를 즉각 파면하라”고 밝혔다. 2019.09.25. hwyoon@newspim.com

이 단체는 “류 교수는 본인 수업에서 식민지 시기 일제 만행을 총체적으로 부정하는 친일 망언을 자행했다”며 “‘일제 침략 자체에 대한 규탄’과 ‘침략을 막아내지 못한 데 대한 내적 반성’이라는 별개 문제를 구분하지 않고 뒤섞어 궤변을 만들며 우리 민족 전체를 모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제가 징용령으로 조선인을 강제동원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일본군과 일본 정부가 조직적, 체계적으로 자행한 반인도적 범죄라는 것은 구 일본군 문서, 연합군 문서, 구 일본군 병사와 피해자들 증언으로 입증된 사실”이라며 “진실이 아니라 본인이 믿고 싶은 것을 얘기하며 조선인 노동자와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을 모욕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또 “반박성 질문을 하는 학생을 향해 ‘궁금하면 한 번 해볼래요’라는 성적 모욕까지 가했다”며 “명색이 교수라는 자가 이래도 되는 것인가. 학문의 자유가 존재하고 강의 중 이뤄졌다 해도 거짓을 가르치고, 피해자 명예를 훼손하고, 학생에게 성적 모욕을 가할 권리는 누구에게도 없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단체는 오는 28일 오후 6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앞에서 친일적폐 청산을 위한 8차 촛불 문화제를 개최할 예정이다.

hw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