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위안부 매춘’ 발언 류석춘 교수 검찰 고발 당해

류석춘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 고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5:23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강의 중 일본군 위안부가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해 물의를 빚은 류석춘 연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가 검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성희롱 등 혐의로 류 교수를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kilroy023@newspim.com

서민민생대책위는 고발장을 통해 “류 교수의 망언은 천인공노할 행위로서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 등에게 석고대죄 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본인 주장에 매몰돼 정당성을 부여하고 교만한 태도로 일관하는 점을 답습하고 있는 사태에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의에 반박하는 제자에게 불쾌감, 굴욕감을 준 성희롱에 대해 분노를 떠나 경악한다”며 “일벌백계의 엄벌에 처함이 대한민국 정체성 회복과 국민정서에 부합하는 길”이라고 했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연세대 사회학과 전공과목인 발전사회학 강의 중 위안부에 대해 “직접적인 가해자는 일본(정부)이 아니다”라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말했다.

이에 학생들이 반발하자 류 교수는 “지금도 ‘매너 좋은 손님 술만 따라주고 안주만 주면 된다’는 말에 접대부 되고 매춘을 시작한다”며 “궁금하면 한번 해보겠냐”고 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