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 류석춘, 靑 청원서 "파면해야" 지지 늘어

친일파 청산 청원도 등장 "친일파 여전히 무반성에 종일행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11:3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일제 위안부는 매춘"이라고 언급한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발언이 파문을 낳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류 교수를 비판하고 친일파 청산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했다.

'류** **대 교수의 파면을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자는 "류** 교수는 지난 19일 강의 시간에 일제 강점기에 '일본군 성노예'로 끌려갔던 할머니들이 자발적으로 매춘에 나선 것이라는 취지의 망언을 내뱉었다"며 "일본 정부의 강제동원 책임을 부정하고 성노예 피해자 할머니들을 매도해온 일본 극우 인사들의 망령된 억지와 일치한다"고 성토했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서 류석춘 연세대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이 청원자는 이어 "류 교수는 일제의 아시아 여성 성노예화라는 국가폭력 범죄행위를 없었던 일이라고 주장함으로써 일본 극우세력의 손을 들어주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류 교수는 학문의 자유라는 미명 아래 힘들게 진전시켜온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고 하며, 일제의 전쟁범죄 행위를 고발한 피해 여성들을 인격살인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청원자는 특히 "이런 분이 대학 교수로 강단에 서 있는 현실은 부끄럽고 참담하다. 이 분이 활동하고 있는 이른바 뉴라이트의 식민지 근대화론은 한국의 산업화에 기여했다는 시혜론을 펼친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다는 또한 "우리 독립운동가들은 맞서 싸워서는 안될 고마운 식민 모국 일본에 반기를 든 패륜아들이 되는 것"이라고 분통을 터트렸다.

또 다른 청원자는 '무반성 친일자 및 후손과 종일자 처벌 특별법 제정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을 통해 "해방 후 여러 사정으로 친일파 청산을 못한 것이 오늘날 나라가 혼란하고 위기에 봉착한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 청원자는 "그런데도 그들은 여전히 무반성에 종일행위와 발언으로 기승을 부리고 있으니 적반하장"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전 자유한국당 혁신위원장) kilroy023@newspim.com

이 청원자는 이어 "때마침 아베의 짓으로 인해 친일파가 노출됐다. 지금이 친일·종일파를 엄벌하고 제거할 기회"라며 "국회에서 종일자 처벌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친일파 청산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자 역시 "지급의 아베 정권은 과거의 잘못을 사과하지 않고 오히려 과거의 일본 제국주의를 꿈꾸고 있다"며 "일본은 과거 해방이 됐을 때 일본으로 돌아가면서 '100년 안에 반드시 다시 한국을 침략한다'고 말하며 떠났다. 지금이 그런 위험한 시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류 교수는 지난 19일 강의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고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학생에게 "궁금하면 한 번 해보겠느냐"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커지자 연세대 총학생회와 동문 등은 류 교수의 파면을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했고, 시민단체는 류 교수를 성희롱과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류 교수는 이에 대해 "매춘에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 과정이 가난 때문에 자의반 타의반으로 이뤄진다는 설명을 했다. 그런데 일부 학생들이 이 설명을 받아들이지 않고 같은 질문을 반복하기에 수강생들이 현실을 정확히 이해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궁금하면 (학생이 조사를) 한 번 해볼래요?'라고 역으로 물어보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