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원정도박·환치기’ 혐의 승리, 9시간 2차 경찰 조사 후 귀가

승리, 지난달 28일 경찰 조사 이후 재소환
경찰, 양현석 전 대표도 조만간 2차 조사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21:1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2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원정도박과 환치기 혐의를 받는 그룹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24일 약 9시간의 2차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40분쯤 승리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오후 7시20분쯤 돌려보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원정도박 혐의를 받는 빅뱅 전 멤버 승리가 28일 오전 서울 중랑구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2019.08.28 mironj19@newspim.com

조사를 마친 승리는 상습도박·환치기 혐의 인정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출석 때와 마찬가지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차량에 올라 경찰청 건물을 빠져나갔다.

그는 지난달 28일 경찰에 출석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다시 경찰 조사를 받았다. 당초 전날(23일)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비공개 소환을 요청해 일정이 변경됐다.

경찰에 따르면 승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호텔 카지노에서 수차례 도박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이른바 ‘환치기’ 수법으로 도박자금을 조달한 혐의도 받는다.

승리와 같은 혐의로 입건된 양현석(50)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도 지난달 29일 경찰 조사를 받았다. 오는 26일 2차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진 양 전 대표 또한 경찰에 일정 조정을 요청했다.

경찰은 조만간 양 전 대표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