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성공전략] 초연결사회 기대감 높아...콘텐츠 부족은 해결과제

24일 국회의원회관 ' '5G 성공전략: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
뉴스핌, 국회의원 변재일·이상민·노웅래 주최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15: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완 기자 = 5G가 만들어낼 초연결사회에 대한 높은 기대감에도 불구, 콘텐츠 부족과 5G 조기확산 유인책이 미비한 점은 해결 과제로 꼽혔다.

뉴스핌은 국회의원 변재일·이상민·노웅래와 함께 24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5G 성공전략: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세미나는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특별위원회와 정보통신특별위원화가 주관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앞줄 오른쪽 부터), 변재일‧노웅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2019 뉴스핌 정책진단 '5G 성공전략 : 상용화 이후 성과와 과제' 세미나에서 박수를 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9.24 leehs@newspim.com

참석자들은 우선 5G가 만들어낼 초연결사회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영사를 통해 "지난 4월 대한민국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며 초연결사회로 진입했다"면서 "초저지연‧초연결성이 특징인 5G 실감형 콘텐츠‧스마트팩토리‧자율주행 등 우리나라에 혁신적인 변화를 가져올 뿐만 아니라 다른 산업, 서비스와 융합해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하는 핵심 기술"이라고 평가했다.

민병복 뉴스핌 대표는 "5G는 고주파 특성으로 기지국별 커버리지가 넓지 않고 통신사의 인프라 투자 활성화 유인책도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5G에선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단말기 자체가 자동차, 스마트공장, 드론 등으로 다양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5G 조기확산을 위해선 유인책이 필요하다고 주장이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통신서비스 사업자가 5G 서비스 조기 확산에서 얻는 이익이 있나"고 반문한 뒤, "시장에만 의존해선 5G 확산을 이루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변 의원은 "5G 산업의 연관효과를 유발하기 위해선 보다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하다"면서 "아울러 좀 더 시장에서 작동할 수 있는 확실한 레버리지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5G를 체감할 만한 콘텐츠가 부족도 언급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위원장은 "LTE와 5G의 차이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콘텐츠"라며 "콘텐츠 확대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G 원천 기술 확보에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 위원장은 "세계 최초로 5G를 사용화했지만 미국 대비 퀄컴과 같은 원천기술이 부족하고 중국에 비해서는 투자가 월등히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swiss2pac@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