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종합]한·폴란드 정상회담 “경제 협력 확대‥한반도 평화 노력 지지”

文 “폴란드, 한반도 평화 힘써 달라”에 “강한 지지”
文 대통령 폴란드 방문 초청도

  • 기사입력 : 2019년09월24일 03: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24일 0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현지시간)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반도 문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교역 규모가 50억 불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 양국 관계는 제조업에서 첨단산업으로 다각화되고 인적교류도 연간 7만 명 이상으로 늘었다”면서 “최근 전기차배터리 등 첨단산업으로 양국 협력이 확대되고 있으며 양국 경제협력이 과학기술·에너지로 다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에너지·인프라·방산 등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를 희망했고 두다 대통령도 이에 공감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두다 대통령은 “폴란드가 자유와 독립을 찾은 직후 한국과 수교를 맺었고, 그 이후 30년이 지났다. 이런 특별한 계기에 대통령께서 바르샤바를 찾아주신다면 정말 감사하겠다”며 문 대통령 초청 의사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올해는 어렵더라도 늦어도 내년에는 만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두다 대통령은 이와 관련, “제가 대통령을 초청하고 싶은 것은 외교적 수사 때문만은 아니다. 대부분의 폴란드 가정에 한국제품 TV가 있을 만큼 한국제품에 대한 인기가 상당하다”면서 “한국의 기술력이 세계 최고임은 모두가 인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두다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반도의 상황에 대해 설명을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중립국감독위원회 일원인 폴란드가 한반도 평화를 위해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두다 대통령은 이에 대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성공할 때까지 폴란드는 지속적이며 더욱 강한 지지를 보내겠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 “쇼팽 서거 170주년 기념 콘서트를 비롯한 폴란드의 문화예술 관련 행사들이 한국에서 개최되고 있다”며 “한국은 폴란드의 음악과 문화에 푹 빠져들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안제이 두다 폴란드 대통령 [사진=청와대]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