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NYT "유엔총회서 한일 정상 만남 없어…트럼프 한미일 대화 유도 불분명"

  • 기사입력 : 2019년09월23일 07:41
  • 최종수정 : 2019년09월23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이번 주 유엔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간 만남은 없을 전망이라고 22일(현지시각)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제74회 유엔총회 관련 기사에서 한일 간 갈등이 무역 관계 악화로 이어진 가운데, 이번 주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마주하지 않을 전망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일 3자 대화를 유도할지는 불분명하며, 따라서 3국의 공동 목표인 북한의 비핵화도 진전을 거의 보지 못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매체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외교 노선 추구를 촉구할 것으로 예상되나, 이번 유엔 총회에 참석하는 고위급 북한 관계자는 없다고 덧붙였다.

22일 뉴욕으로 떠난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24일 오전(현지시간 23일 오후) 한미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