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공정위로 확대된 'TV 전쟁'…LG, 삼성 '허위과장 표시광고' 신고

LG "삼성 'QLED TV'는 소비자 오인케 하는 허위광고'
삼성 "아직 공정위로부터 전달받은 내용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9월20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11: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진엽 기자 = LG전자와 삼성전자의 TV 전쟁이 공정거래위원회 신고로까지 확대됐다.

LG전자는 19일 공정위에 삼성전자의 표시광고법 위반행위에 대한 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고서는 삼성전자의 '삼성 QLED TV' 광고가 LED 백라이트를 사용하는 LCD TV임에도 'QLED'라는 자발광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케 하는 '허위과장 표시광고'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표시광고법 제3조 제1항 제1호'를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1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열린 LG전자 디스플레이 기술설명회에서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전무)가 패널의 차이를 설명하기 위해 국내시장에 판매중인 QLED TV에 적용된 퀀텀닷 시트를 들고 있다. [사진=LG전자]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도 삼성전자의 허위과장 표시광고에 대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제재가 따라야 한다고 판단해 신고서 제출을 결정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 QLED TV'는 기존 LCD TV에 퀀텀닷 필름을 추가한 제품으로, 별도의 광원인 백라이트와 광량을 조절하는 액정을 사용하며 구조적으로 LCD TV와 동일하는 것이 LG전자의 주장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발광 디스플레이를 의미하는 QLED 기술이 적용된 것처럼 'QLED TV'라고 표시광고해 소비자들에게 올바른 정보가 전달되지 않을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것이다.

LG전자는 앞으로 기업에게 허용되는 마케팅의 수준을 넘어 시장질서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 법에 의거해 필요한 대응을 단호하게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공정위에 삼성전자를 신고한 것과는 별개로,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해 향후 디스플레이 업계와 함께 TV 패널 기술에 대한 올바르고 충분한 정보를 소비자들에게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아직 공정위로부터 전달받은 내용이 없어 별다른 입장을 낼 단계가 아니다"고 밝혔다.

jinebit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