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화웨이 ICT 행사 동참한 삼성·SK "우리 관계 좋다"

상하이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2019' 행사서 부스 마련
홍보 목적보다 화웨이와의 공고한 관계 위해 참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17:54
  • 최종수정 : 2019년09월20일 0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뉴스핌] 심지혜 기자 = "화웨이는 우리에게 중요한 고객사입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중국 상하이 엑스포 에서 열린 화웨이 정보통신기술(ICT) 컨퍼런스 '화웨이 커넥트2019'에 참석, 화웨이와 공고한 관계임을 드러냈다.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화웨이가 미국의 압박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화웨이와 친밀한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다.

상하이 삼성전자 세미컨덕터는 화웨이커넥트 2019 행사에 부스를 마련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화웨이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상하이 엑스포 센터에서 ICT 컨퍼런스 '화웨이 커넥트2019'를 개최한다. 이는 화웨이가 추구하는 전략과 기술 동향 등에 대해 공유하는 자체 행사다.

그럼에도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골든 스폰서'로 이름을 올리고 화웨이 전시장 한편에 각각 25㎡ 규모의 부스를 마련했다. 주요 고객사인 화웨이 행사에 동참함으로써 화웨이나 방문객 모두에게 화웨이와 긴밀한 관계를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는 취지다.

현재 양사 모두 중국에 메모리 반도체 생산 공장을 갖고 있으며, 물량의 상당 부분을 현지에서 소화한다. 여기에서 생산되는 제품 일부는 화웨이에게도 공급한다. 삼성전자 공장은 시안에, SK하이닉스는 우시에 위치해 있다. 정확한 수치가 밝혀지진 않았지만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분기보고서에 주요 5대 거래처에 화웨이의 이름을 올려놓을 정도로 비중이 높다.

SK하이닉스는 화웨이커넥트 2019 행사에 부스를 마련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각 부스에는 삼성전자(자회사 상하이 삼성전자 세미컨덕터)와 SK하이닉스가 화웨이에 공급하는 주요 제품들이 전시돼 있었다. 삼성전자는 상하이 삼성전자 지사에서 낸드플래시를 중심으로, SK하이닉스는 디램과 낸드를 모두 선보였다.

현장에서 만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관계자들에게 참여 이유를 묻자 모두 화웨이가 중요한 고객사라는 점을 강조했다. 전시를 통해 특별히 제품 홍보 효과를 얻거나 비즈니스 미팅 등이 크게 이뤄지는 것이 아니지만 참여 자체로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화웨이는 우리에게 중요한 고객사"라며 "지난해를 시작으로 올해에도 화웨이 커넥트에 부스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행사에 참석하는 이유는 홍보 목적보다 화웨이와 공고한 파트너십을 갖고 있다는 것 을 알리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며 "행사를 통해 주요 고객사인 화웨이가 추구하는 방향성에 대해 학습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장 한 관계자는 "이전만 해도 중국 기업이라고 하면 후발주자라는 이미지가 있었지만 화웨이는 이제 글로벌 유수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높은 기술력을 갖고 있다"며 "관심도도 높아졌다. 부스 방문객도 전년 대비 20~30%늘었다"고 말했다.

한편, 화웨이는 이번 행사의 주제를 '지능의 진화(Advace Inelligence)'로 설정하고 인공지능(AI) 비전을 소개했다. 전시장 규모는 4만㎡로 화웨이 컴퓨팅 관련 기술과, AI 기술을 활용한 각종 솔루션들을 선보였다.

전시장에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뿐 아니라 화웨이 스폰서로 참여한 인텔, 자일링스 등 수십여개의 글로벌 유수 기업들도 전시에 참여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