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화웨이 "기술 사각지대 없앨 것...5년간 5억명 지원"

사회적 가치 창출 프로그램 '모두를 위한 기술' 추진
켄 후 순환회장 "소외 없이 디지털 혜택 누릴 수 있도록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9월19일 09:12
  • 최종수정 : 2019년09월19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상하이=뉴스핌] 심지혜 기자 = 화웨이가 '기술 격차'로 소외 받는 사람들이 없도록 향후 5년간 5억명의 사람들에게 '디지털 기술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지난 18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막한 '화웨이 커넥트 2019' 행사 내 '포용적 혁신으로 세상을 강화하는 방법' 세미나에서 '모두를 위한 기술(TECH4ALL)'에 대해 소개했다. '모두를 위한 기술'은 화웨이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모두를 위한 기술' 프로그램을 통해 기술 소외 지역을 없애고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화웨이]

켄 후 순환 회장은 “모두를 위한 기술은 더 많은 개인, 가정, 단체가 디지털 세상의 아름다움을 즐기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우리는 약자를 보호하는 동시에 평범한 사람들은 보다 더 특별하게 만들고 싶다. 이것이 바로 기술이 지닌 가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동안 화웨이는 많은 사람과 조직이 정보통신기술(ICT)에 동등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디지털 포용'에 대해서는 어떤 노력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커넥트 행사를 기점으로 '모두를 위한 기술' 프로그램을 추진, 기술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실천 방안으로는 화웨이가 현재 추진하고 있는 통신 서비스와 함께 적극적으로 개발 중인 인공지능(AI) 기술을 적극 활용하겠다는 전략을 제시했다. 화웨이는 현재 170여개 국가 및 지역에서 1500개 이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구축, 30억명 이상 사람들에게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켄 후 순환 회장은 "향후 5년간 5억명 이상의 사람들이 디지털 기술로 인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돕겠다"며 "AI, 클라우드, 스마트기기 등의 테크놀로지, 애플리케이션 기술 등을 종합적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헬스케어, 교육, 기업 및 지역의 개발 격차 해소, 환경 문제 해결 등에 적극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대표적 사례로는 스페인 현지 의료 연구소인 아이아이에스 아라곤(IIS Aragon) 및 다이브(DIVE)와 협력, 시각 장애 진단을 위한 '의료용 기기 개발'이 있다. 

화웨이 메이트북E스크린에 눈동자 자극을 전달하는 이미지가 보여지고 아이들은 기기를 착용하고 단순히 스크린 상의 이미지를 보기만 하면 된다. 이 후 다이브 시스템이 눈동자가 움직이는 데이터를 수집해 이를 화웨이 스마트폰 P30에 전달한다. 그러면 의사들은 화웨이 인공지능 엔진 하이에이아이(HiAI)와 P30의 머신 러닝 기능을 통해 데이터를 분석하고 안구 질환을 진단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스마트폰 P30에 적용된 화웨이의 트랙 AI(Track AI) 앱이다.

켄 후 순환 화징은 "이같은 화웨이 기술은 1900만명의 시각장애 아이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으로 기대한다"며 "화웨이는 이처럼 '모두를 위한 기술'을 통해 수많은 비정부기구와 협력하며 보건, 교육, 개발, 환경 등 거시적 차원의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화웨이의 ‘모두를 위한 기술’은 유네스코, 세계자연보호기금(WWF), 세계경제포럼(WEF)과 같은 국제기구뿐만 아니라 레인포레스트 커넥션, 다이브와 같은 비정부기구와 함께 추진한다. 

켄 후 순환회장은 “디지털 융합은 기업, 정부, 사회 모든 구성원들의 협력이 요구된다”며 많은 이들의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기술은 상아탑에 머물러서는 안된다. 모든 인류에게 혜택을 제공해야 한다"며 "화웨이는 디지털 기술이 모든 사람, 가정 및 조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