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통

"고속도로 정체 풀렸다"…서울-부산 4시간30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2일 19:49
  • 최종수정 : 2019년09월12일 1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종서 기자 = 추석 연휴 첫날인 12일 전국적으로 극심한 교통정체 현상을 빚은 가운데 오후 7시를 넘어서면서 고속도로 정체가 풀리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요금소 출발 기준 서울-부산은 4시간30분, 서울-대전은 1시간30분, 서울-광주는 3시간40분, 서울-대구는 3시간40분, 서울-강릉은 2시간40분 등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또 서울-목포는 4시간30분, 남양주-양양은 1시간50분이 걸릴 전망이다.

 

오후 8시 기준 (사진제공=한국도로공사)

서울로 향하는 반대편 차선 역시 부산-서울 4시간30분, 대구-서울 3시간30분, 광주-서울 3시간20분 등으로 평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연휴 첫날인 이날 오전에는 극심한 정체를 빚었다. 낮 12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승용차로 7시간10분이 소요됐으며 서울-대전 3시간40분, 서울-대구 6시간10분, 서울-광주 6시간10분, 서울-울산 6시간40분 등으로 정체가 극심했다.

한편, 추석연휴 귀성길 교통상황은 한국도로공사 홈페이지나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js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