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추석 연휴 충북 고속도로, 하루 20만대 넘어..예년보다 더 '정체'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5: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5: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추석 연휴 귀성행렬은 11일부터 본격 시작되고 충북을 지나는 고속도로는 하루 평균 20만대가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추석이 끝나는 15일까지 하루 평균 20만2000여대(전년 대비 2% 증가)가 충북권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추석 연휴 충북 고속도로 정체 예상 구간[사진=한국도로공사 충북본부]

귀성길(11일~12일)은 11일 오전부터 오후 9시까지, 귀경길은 13일 오전 11시부터 다음 날(14일) 저녁까지 혼잡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로공사 충북본부는 "올해는 추석 연휴기간이 4일로 짧아 예년보다 교통혼잡이 심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충북본부는 고속도로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해 11일부터 15일까지를 '특별 교통대책 기간'으로 정해 휴게소·영업소에 교통관리원을 추가 배치하고 요금소를 확대 개방한다. 

충북권에서는 중부고속도로 진천~증평~오창~서청주 구간과 평택제천고속도로 전 구간, 17번 국도 북진천~오창 구간의 혼잡이 예상된다.

한편 충북지방경찰청은 오는 15일까지 교통관리를 강화하기로 하고, 백화점·대형마트, 역·터미널 등 다중이용시설에 교통관리요원을 집중 배치한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