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은성수·윤석헌 추석직후 회동, 두 기관 시각차 좁혀질까

은 위원장 취임 축하 자리...한일갈등 속 금융안정·혁신성장 논의
상호존중·소통채널 활성화 약속 나올지 관건, 키코 절충점도 관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11:4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1: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기진 기자 =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이 곧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상견례를 한다. 이번 회동이 두 기관 사이의 팽팽했던 긴장관계를 풀 계기가 될 지, 두 사람이 나눌 대화에 안팎의 관심이 모아진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윤석헌 금감원장은 추석연휴 직후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장 접견실로 은성수 위원장을 찾을 것으로 전해진다. 상급기관인 금융위의 신임 위원장을 금감원장이 찾아가는 모양새다. 윤 원장이 은 위원장에 취임 축하인사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08.29 kilroy023@newspim.com

대화의 주제는 은 위원장이 정책과제로 내세운 금융의 '안정·균형·혁신'의 조화가 중심이 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확고한 금융안정 △혁신성장 지원기능 강화 △금융산업의 혁신 추진 등이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이 차질 없이 집행되고 가계부채 하향 안정화 등도 거론될 것으로 보이며 이에 대한 윤 원장의 공감과 지지 발언도 예상된다. 

이번 만남의 관심사는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 재임시절 벌어졌던 금감원과의 사이를 좁힐만한 메시지를 은성수 위원장이 던질 지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금융위, 금감원 간 상호 존중과 소통채널 활성화를 서로 약속하자는 얘기가 나올 지 궁금하다”며 “은 위원장이 이날 관련 언급을 하지 않는다면 전임 위원장과 마찬가지로 금감원과의 긴장관계를 유지하겠다는 메시지일 것”이라고 추론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신용카드사 CEO 오찬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9.06 dlsgur9757@newspim.com

두 사람은 이미 몇 가지 현안을 두고 시각차이를 드러냈다.

키코(KIKO)에 대해 은 위원장은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에서 "일부 사안은 대법원 판결을 통해 결론이 난 사실이 있고, 이 부분을 재조사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재조사에 부정적인 입장을 표했다.

이에 반해 윤 원장은 키코 피해 기업에 은행들이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 문제로 보고 있다. 두 사람이 만나 키코에 대해 절충점을 찾는다면, 금융위-금감원간 소통채널이 회복되는 신호로 여겨질 수 있다.

금융당국 한 관계자는 "윤 원장은 교수 출신이어서 아이디어와 상상력적인 측면에서 금융현안에 접근하고 금융위원장은 전형적인 관료로 법과 원칙을 강조하다 보니 두 사람간 차이가 생길 수밖에 없다"며 "이 차이를 어떻게 좁힐지 두고 볼 일"이라고 전했다.

한편 금융위와 금감원 사이의 긴장관계는 최종구 전 위원장 재임시절 몇 가지 현안을 두고 불거졌다. 금감원 노조가 금융위의 간섭이 과도하다며 공개적으로 반발하자, 최종구 위원장이 주무부처인 금융위 권한에 대한 도전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또한 자본시장법 위반을 조사하는 특별사법경찰 시행을 두고 금감원은 독립적인 권한 행사를 원했지만 금융위는 자신들의 지도감독을 관철시켰다. 키코 분쟁조정도 윤 감독원장은 피해자 보상을 바라고 있는데 최 전 위원장은 사실상 거부했다. 

 

hkj7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