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핀테크人사이트] 20년차 애널리스트, 육류담보대출 P2P 회사 차리다

나홍석 모자이크펀딩 대표 인터뷰
3년전 '육류담보대출' 사기사건서 기회 발견, 제2의 인생 도전
즉시매각·평판조회 등 안전장치 마련…설립 6개월부터 흑자
"중소기업에 도움 주고, 투자자엔 적절한 수익 안기는 게 목표"

  • 기사입력 : 2019년09월13일 11: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미리 기자 = # 불과 2년 전만 해도 하얀 셔츠에 타이트한 넥타이, 각 잡힌 슈트를 입고 서울 중심가 고층빌딩으로 출근하던 나홍석 씨. 지금은 캐주얼 셔츠에 면바지, 운동화 차림으로 1주일에 몇 번씩 축산시장의 메카 ‘마장동’을 헤집고 다닌다. “형님 요즘 수입육 시세가 어때요?” 반가운 얼굴의 한 상인에게 다가가 물었다. “요즘 kg당 소가 ○원, 돼지가 ●원.” 나홍석 씨의 손이 수첩 위로 바삐 움직인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나홍석 모자이크펀딩(P2P) 대표 인터뷰. 2019.05.03 alwaysame@newspim.com

육류담보대출 전문 P2P 회사 모자이크펀딩을 운영하는 나홍석(46) 대표 이야기다. 나 대표는 국내외 증권사를 두루 거친 잘나가는 애널리스트였다. 신한금융투자, 대우증권, 한국투자증권 애널리스트로 활약하던 그는 맥쿼리증권 리서치센터 상무를 끝으로 월급쟁이에서 벗어났다. 20년을 애널리스트로 일했지만 사실 적성에 맞지 않았다고 한다. 그래서 과감하게 회사 생활을 접었다.

◆ “위기가 곧 기회”…창업 아이템 낙점

처음엔 나 대표도 대부분 애널리스트가 그렇듯 자산운용사를 하나 창업하려고 했다. 하지만 이미 국내 자산운용업계는 1년에 70~80개사가 신설되는 레드오션. 뚜렷한 킬러아이템 없이 성공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그러던 중 뉴스에 나오는 ‘육류담보대출’ 단어가 나 대표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당시 동양생명, HK저축은행 등 국내 2금융사들은 ‘육류담보대출’을 취급하다 6000억원 규모의 사기를 당했다.

나 대표는 “이전에는 육류담보대출 분야를 전혀 몰랐다”며 “이론만 놓고 보면 육류담보대출은 동산이지만 부동산 성격이 강하고 위험도가 크지도 않다”고 했다. 육류담보대출은 창고에 넣어둔 축산물을 담보로 받는 대출이다. 통상 22~23톤짜리 컨테이너 하나에 1억원어치 삼겹살이 담겨 있다. 똑같은 값이면 예컨대 도둑 입장에서 조그마한 다이아몬드 1개가, 삼겹살이 가득 담긴 컨테이너 1개보다 훔치기 쉽다는 것이 나 대표의 생각이다. 또 시장이 매년 성장해 창고 안의 고기가 팔리지 않아 발을 동동 구를 일도 없었다.

그럼에도 2금융사가 대규모 사기를 당한 것은 ‘미흡한 확인 절차’ 때문이라고 봤다. 나 대표는 “육류담보대출 관련 담당자가 회사별로 한 명뿐이었다”며 “서울에 있는 담당자 한 명이 하루 종일 자리를 비우고 경기도 용인, 광주 등지에 있는 창고를 실사하기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업자들도 이를 알고 없는 물건을 있다고 사기를 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대출 담당자가 수입육 시세를 정확히 알지 못해 중개인에 의존하는 구조도 위험도를 높인다. 수입육 시세는 공시가 되지 않아 발품을 팔며 확인하는 수밖에 없다. 나 대표는 “중개인을 통하면 담보에 대한 감정평가가 얼마나 제대로 될지 확신할 수 없다”며 “또 정확한 시세를 알지 못하면 중개인에게 줘야 하는 수수료도 제대로 책정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인턴기자 = 나홍석 모자이크펀딩(P2P) 대표 인터뷰. 2019.05.03 alwaysame@newspim.com

◆ ‘부실사태’ 재연?…“걱정은 넣어둬”

나 대표는 육류담보대출의 성공을 확신했다. 대신 2금융사들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위험을 방지하는 장치를 여럿 뒀다.

가장 먼저 '철저한 창고 실사'다. 나 대표를 포함해 4명의 임직원은 서류심사 과정에서 담보물이 실제 있는지, 규모가 정확한지 확인하기 위해 1주일에 몇 번씩 전국 곳곳의 창고를 찾는다. 박스를 열어 직접 눈으로 육류의 존재 여부와 상태를 확인하고 양이 얼마나 되는지 확인하는 것은 기본. 나 대표는 “무작위로 몇 곳을 정해 한 달에 한 번 갑자기 방문하기도 한다”며 “ ‘오버’한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라고 웃는다. 믿을 만한 회사인지, 대표인지 평판 조회를 하는 일에도 나 대표는 공을 들인다. 서류만으로는 놓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20년간 축적해 놓은 나 대표의 ‘분석’ 능력이 십분 발휘된다. 그는 “좋은 업체여도 담보물 품목이 어떤지, 시황이 어떻게 변할지 등을 살피도록 분석 툴을 짜놨다”며 “예컨대 요즘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하반기엔 돼지 공급이 줄어 가격이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엔 LTV를 다른 때보다 여유 있게 잡는다”고 설명했다.

대출자가 대출금을 갚지 않거나, 담보물 시세가 15% 이상 하락하면 바로 담보물을 팔아 자금을 회수하는 장치도 뒀다. 이를 위해 모자이크펀딩은 계약 체결 시 대출자로부터 담보물에 대한 법적 소유권을 넘겨받아 둔다. 투자자는 돈을 떼일 걱정을 최소화할 수 있다. 높은 가치를 오래 유지하기 위해 되도록 담보물의 유통기간은 최소 1년이 남도록 한다. 통상 수입육 유통기간이 2년인데, 나온 지 1년이 넘은 고기는 수요처가 줄어 가치가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에 대출자가 계약을 연장하고 싶다고 해도 새로운 담보를 갖고 오도록 한다.

이러한 디테일한 노력이 더해져 모자이크펀딩은 빠른 속도로 자리를 잡았다. 법인, 기관을 중심으로 투자를 안정적으로 유치했고 대출금 상환은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 그 결과 9월 초까지 344개 상품을 선보여 약 1078억원의 누적 대출액을 기록했다. 연평균 수익률은 11.55%, 연체율(약정된 상환이 30일 이상 경과)은 0%다. 설립 6개월째부터 흑자를 기록 중이다.

나 대표는 “금융의 본질은 돈이 필요한 곳에 적절한 돈을 투입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투자자에게는 적절한 투자수익을 배분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

“지금은 수치화한 목표보단 금융의 본질에 집중해 사업을 계속 영위하는 것이 우선이에요. 좋은 중소기업들에는 건실하게 터를 잡도록 해주고, 투자자에는 적절한 수익률을 안겨주는 것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milpar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