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돈 불려주는 P2P 재테크 강자, 중국 간판 핀테크 스타트업 '주푸수커'

중국 핀테크 업체로는 2번째로 미국 증시에 입성

  • 기사입력 : 2019년08월27일 17:0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의 핀테크 업체 주푸수커(玖富数科,나인플로어)가 최근 미국 나스닥 입성에 성공하면서 주목을 받고 있다.

주푸수커는 지난 8월 15일 나스닥 거래소에서 ‘JFU’란 코드명으로 거래를 개시했다. 최초 발행가는 주당 9.5달러로 책정됐고, 이번 IPO를 통해 모집된 자금은 8455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투국제증권(中投國際證券) 주푸증권(玖富證券) 등 기관들이 IPO 주간사로 참여했다.

주푸수커는 중국 핀테크 기업으로는 360금융(金融QFIN)에 이어 2번째로 미국 자본시장에 진출했다. 가계 대출 및 온라인 재테크에 특화된 플랫폼으로, 루팍스(Lufax)와 더불어 중국 양대 P2P 금융 업체로 꼽힌다.

☞ P2P(Peer-to-Peer) 금융: 투자자와 대출자들이 은행 등 중개기관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자금을 거래하는 방식을 가리킨다.

◆ 중국 P2P 금융 발전과 더불어 고성장 실현

2006년 설립된 모바일 금융플랫폼인 주푸수커는 소매 금융과 재테크 분야에 경쟁력 있는 핀테크 기업으로 성장해 왔다. 이 업체는 신용 대출에서부터 신용카드, 증권, 할부구매 전용 대출 서비스 등 온라인 기반의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업체의 CEO인 순레이(孫雷)는 창업전 민성은행(民生银行)과 금융 솔루션 제공업체인 홍콩 가오양커지(高陽科技)에서 고위급 임원으로 재직한 바 있다. 그는 지난 2006년 온라인(online)과 오프라인(offline)이 결합된 ‘금융 O2O 서비스 업체'를 표방하며 주푸왕(玖富網)을 설립했다.

순레이(孫雷) CEO [사진=바이두]

특히 2000년대 중반부터 중국의 ‘P2P 금융’ 업계가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주푸수커도 덩달아 고속성장을 구가했다.

중국의 온라인 소매금융시장의 덩치는 갈수록 커지고 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올리버 와이만(Oliver Wyman)에 따르면, 2018년 중국 소매 금융 시장 규모는 9조 9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 중 온라인 소매금융 시장 규모는 1조 5000억위안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핀테크 금융의 침투율이 제고되면서 현재 미상환된 중국 온라인 대출 규모는 3조 3000억위안에 달한 것으로 추산된다. 온라인 대출 연평균 증가율도 22%로, 전체 개인 대출 증가세(19%)를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재테크 시장도 활황이다. 관련 통계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중국의 전체 온라인 재테크 플랫폼이 운용하고 있는 자산 규모는 167조 위안으로 추산됐다. 연평균 10.7% 증가율로 자산 규모가 늘어나면서 오는 2022년이면 251조위안에 달할 전망이다.

주푸수커의 온라인 대출 시장 점유율은 약 8.3%으로, 실제 대출 서비스 이용자수는 지난 3월 기준 60만명에 달한다.  또 전체 플랫폼에 등록된 이용자규모는 약 8000만에 달하면서 핀테크 플랫폼 중 선두 그룹에 속한다.

수익성도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2018년 순이익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172 % 늘어난 19억 7500만위안을 기록했다. 올 1분기 순이익도 전년비 36% 증가한 5억 6100만위안에 달했다.

지난 15일 주푸수커는 나스닥에 상장됐다 [사진=바이두]

다만 당국의 P2P 분야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에 따른 향후 성장세 둔화는 극복해야 될 과제로 지목됐다.

이에 주푸수커는 제도권 금융 기관과 협력을 강화해 대출의 안정성을 강화하고 있다. 주푸수커는 제1금융기관인 은행 및 보험사를 대출 협력업체로 유치해 소비자에게서 플랫폼 중개료만 수수하고 있다.  

실제로 전체 여신 금액에서 금융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은 기존 10%대에서 올 1분기 기준 58%로 늘어났다. 금융기관으로부터 유입된 여신 규모는 올 상반기 기준 700억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주푸수커의 순레이 CEO는 향후 자사 플랫폼을 ‘종합 금융 생태계’ 기업으로 확대 발전시키다는 계획을 내놨다. 하나의 금융 계정으로 신용대출, 상품 결제, 재테크 등 고객에게 통합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