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애플, 신형 아이폰 11·애플워치 등 공개...동영상·게임 서비스도 선보여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09:5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애플이 신형 아이폰 11 시리즈, 7세대 아이패드와 애플워치 시리즈 5를 공개했다. 넷플릭스를 겨냥한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 플러스(+)와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도 소개했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공개된 신형 아이폰 11과 11 프로·맥스. [사진=로이터 뉴스핌]

1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애플은 이날 미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회사는 아이폰 11과 11 프로, 11 프로 맥스를 선보였다. 아이폰 11은 보라·노랑·초록·검정·하얀·프로덕트 레드로 총 6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한 프레임 안에 4배 더 넓은 장면을 촬영할 수 있는 울트라 와이드(초광각) 카메라 렌즈를 포함한 듀얼 카메라 렌즈를 제공한다. 사진을 찍다가 동영상을 촬영하고 싶을 때는 이제 화면 이동 없이 아래 중앙 버튼을 길게 누르면 된다. 카메라 야간모드와 슬로모션 기능의 셀카 기능 등도 추가됐다.

프리미엄 아이폰 모델인 11 프로와 크기가 큰 11 프로 맥스에는 망원 카메라 렌즈가 추가돼 총 3개의 렌즈가 탑재됐다. 풍경사진을 보다 넓게 찍을 수 있으며, 좁은 공간에서 많은 피사체를 담을 수 있다. 동영상은 초고해상도(UHD) 4K 촬영을 지원한다. 다양한 동영상 편집 기능도 지원한다. 

아이폰 11 시리즈는 오는 20일 미국에서 출시된다. 가격은 아이폰 11이 699달러, 11 프로는 999달러 맥스는 1099달러다. 

애플워치 시리즈 5는 상시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화면을 두드리거나, 시계를 들어 올리지 않아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내장형 나침반 기능과 전 세계 150개국 이상에서의 긴급 구조전화 등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다. GPS 모델은 399달러, 셀 기능 추가 모델은 499달러다.

오는 30일 미국에서 출시되는 아이패드 7세대는 전보다 큰 10.2형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고, 스마트 키보드도 지원된다. 가격은 전작과 같은 329달러다. 

애플TV+는 오는 11월 1일 100여개 국가에서 출시된다. 구독료는 월 4.99달러로 가족이 이용할 수 있다. 애플 하드웨어를 구입한 고객은 1년 무료 구독권이 제공된다.

애플의 클라우드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도 월 4.99달러에 가족이 이용할 수 있다. 100여개의 게임을 제공하며 오는 19일 150여개국에서 출시된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