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애플·폭스콘, 中 노동법 위반...“임시근로자 과다 채용”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8:25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애플과 애플의 최대 협력업체인 대만 폭스콘(훙하이<鴻海>정밀공업)이 중국 내 아이폰 공장에서 임시직 근로자를 과다 채용해 중국 노동법을 위반했다는 내용의 보고서가 발표됐다.

블룸버그 통신의 9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욕 소재 노동인권단체인 ‘차이나 레이버 워치’(CLW)는 애플이 새 아이폰을 공개하기 전날 이같은 보고서를 내놓았다.

애플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CLW는 중국 정저우(鄭州)에 위치한 폭스콘 공장에서 근로자로 위장한 조사원들이 실태 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 8월 기준 직접 고용하지 않은 파견직 임시근로자의 비율이 약 50%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중국 노동법이 정한 최대 10%의 임시직 노동자 비율을 훨씬 초과하는 수준이다.

CLW는 임시 근로자들은 정규직 근로자들이 받는 유급휴가와 병가뿐 아니라 의료·연금·고용보험 등 사회보장 혜택을 누리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시 근로자들 중 일부는 학생들이었으며, 개학을 맞아 학생들이 학교로 돌아간 후 임시 근로자 비율이 30%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중국 노동법이 정한 규정을 초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애플 또한 자체 조사를 실시한 후 “파견직 근로자의 비율이 사내 기준을 초과했다”며 “이 문제를 시정하기 위해 폭스콘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문제를 발견할 경우 즉시 협력업체들과 시정 조치에 나선다”고 덧붙였다.

폭스콘 측도 자체 조사를 통해 노동법 위반 사실을 확인하고 개선 조치를 약속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지난 수 년 간 애플의 협력업체들은 열악한 노동 환경으로 비난을 받아왔으며 애플 측도 협력업체들에 공장 근로 환경을 개선하라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하지만 수주 물량이 일정치 않고 성수기 때는 일시적으로 물량 급등의 압박을 받는 협력업체들은 정규직 근로자를 채용하기보다 파견직 임시 근로자를 채용해 일시적인 작업량 급증을 충당하고 있다.

이번 보고서는 애플의 신제품 공개를 앞두고 나와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애플은 10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연례 행사를 개최하고 ‘아이폰11’을 비롯해 애플워치와 애플TV, 새로운 소프트웨어 등을 공개할 계획이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