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기타

과격 시위에 홍콩 집값 '휘청' 두 달 새 24% 풀썩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19년09월10일 16:58
  • 최종수정 : 2019년09월10일 16: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6월부터 이어진 홍콩의 과격 시위에 집값이 풀썩 주저 앉았다.

일부 지역의 주택 가격이 불과 2개월 사이 무려 24.3% 떨어지는 등 불패신화의 대명사였던 홍콩 부동산 시장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경찰을 향해 화염병을 던지는 홍콩 시위자 [사진=로이터 뉴스핌]

10일(현지시각) 시장 조사 업체 리카코프 프로퍼티에 따르면 홍콩 센트럴 파크의 아파트 가격이 지난 6~7월 사이 24.3% 급락했다.

핵심 주거 지역인 몽콕의 집값도 지난 8월 최대 10% 떨어졌고, 아일랜드 하버뷰 역시 11.9% 급락을 연출했다.

과격 시위가 14주 연속 벌어지는 사이 노른자위 주택 시장이 직격탄을 맞은 것. 국내외 투자자들의 자산 매입 열기가 크게 꺾였다는 지적이다.

리카코프의 데릭 챈 리서치 헤드는 보고서에서 “시위가 종료되지 않을 경우 시장 파장이 지속될 것”이라며 “특히 몽콕과 프린스 에드워드 지역의 집값 하락 리스크가 크다”고 전했다.

이와 별도로 홍콩 RVD(Rating and Valuation Department)에 따르면 지난 5~7월 사이 홍콩 전역의 주택 평균 가격이 0.7% 하락했다.

아울러 센타시티 리딩 지수가 7월부터 9월1일 사이 1.6% 떨어졌다. 주택 가격 하락이 홍콩 전반에 확산됐다는 얘기다.

사우케이완을 포함해 시위 충격에서 비교적 안전한 지역 역시 점차 저항력을 상실, 집값 하락 대열에 들어서고 있다.

핸더슨 랜드 디벨롭먼트가 건축한 사우케이완의 랜드마크인 2021세대 5개동의 그랜드 프로메나드의 가격이 지난 8월 중순 이후 무려 10% 후퇴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SCMP)는 홍콩의 부동산 시장이 통상 매크로 경제 추이와 정치권 기류에 민감한 성향을 보인다고 보도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면전에 따른 파장에 이른바 송환법 개정 반대 시위가 맞물리면서 홍콩 경제는 침체 위기를 맞았다.

지난 7월 소매 판매가 전년 동기에 비해 11.4% 급감, 2016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실물경기의 한파가 두드러진다.

캐리 람 홍콩 행정 장관이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했지만 시위를 진화시키지 못했다. 시위 주역인 조슈아 웡을 주축으로 한 시위대는 행정 장관 직선제 도입을 요구하고 있다.

사태가 진화되지 않으면서 건축업계는 바짝 긴장하는 표정이다. 올해 하반기 진행중인 아파트 건축 프로젝트가 36건에 이르고, 이들이 공급할 아파트는 1만6000세대로 집계됐다.

JLL의 헨리 목 이사는 SCMP와 인터뷰에서 “부동산 시장 전망이 매우 흐리다”며 “건설업체들이 공실률을 낮추기 위해 보수적인 가격 정책을 도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