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유쾌하고 경쾌해졌다, '나쁜 녀석들:더 무비'

  • 기사입력 : 2019년09월11일 06: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11일 0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교도소 호송 차량이 전복되고 최악의 범죄자들이 탈주하는 사상 초유의 사건이 발생한다. 시간이 지나도 사건 해결에 진척이 없자 경찰은 수감 중인 범죄자가 흉악범을 잡는 극비 프로젝트 ‘특수범죄수사과’를 다시 소집한다.

이에 오구탁(김상중) 반장은 과거 함께 활약한 ‘전설의 주먹’ 박웅철(마동석)을 찾아가고, 감성 사기꾼 곽노순(김아중)과 전직 형사 고유성(장기용)을 영입해 새로운 팀을 꾸린다. 이들은 사건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배후에 거대한 범죄조직이 있다는 것을 직감하고 더 나쁜 놈들을 소탕하기 위해 움직인다.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 스틸 [사진=CJ ENM]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는 2014년 방송한 OCN 드라마 ‘나쁜 녀석들’을 스크린에 옮긴 작품이다. 당시 드라마는 OCN 역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하며 한국형 장르 드라마의 새장을 열었다. 이 드라마를 스크린으로 옮긴 이는 ‘살인의뢰’(2015) 손용호 감독, 원작의 주요 캐릭터 중 살아남은(?) 이는 오구탁과 박웅철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원작 팬들보다는 새로운 관객에게 더 즐거울 작품이다. 드라마의 세계관은 유지했지만 크고 작은 변화가 더해진 탓이다.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오구탁 중심에서 박웅철 중심의 드라마로 옮겨갔다는 데 있다. 주인공이 바뀐 셈이니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 낮아진 수위(원작은 19세 이상 관람가, 영화는 15세 이상 관람가) 역시 호불호가 갈릴만한 큰 변화다. 

하지만 오히려 이런 변화 때문에 추석 영화로는 더 적격이다. 원작의 하드보일드함을 덜어내면서 전개 속도는 빨라졌고 유머 코드는 많아졌다. 덕분에 전반적인 무게가 한층 가볍고 유쾌해졌다. 영화란 장르 특성상 스케일이 커지면서 액션 또한 화려하고 다채로워졌다. 물론 여기에는 새롭게 합류한 김아중과 장기용의 공도 있다. 

절대 악을 일본 야쿠자로 설정한 건 신의 한 수(물론 영화 촬영이 끝난 시점을 고려하면 완벽한 우연의 일치다)다. 최근 일본의 경제 보복에 분노했던 국내 관객에게 이보다 더 짜릿하고 시원한 한 방은 없다. 오늘(11일) 개봉.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