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타짜:원 아이드 잭', 강력해진 팀플레이·묵직해진 메시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7일 09:0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7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전설적인 타짜 짝귀(주진모)의 아들이자 고시생인 일출(박정민)은 포커판 실력자로 포커로 용돈 벌이를 한다. 하지만 우연히 만난 마돈나(최유화)에게 빠진 그는 마돈나의 곁을 지키는 이상무(윤제문)에게 속아 포커의 쓴맛을 제대로 배운다.

한순간에 돈도 자존심도 잃은 일출 앞에 나타난 건 정체불명의 타짜 애꾸(류승범). 애꾸는 전국 타짜들을 모아 거액이 걸린 한 판을 설계한다. 일출을 시작으로 셔플의 제왕 까치(이광수), 남다른 연기력의 영미(임지연), 숨은 고수 권원장(권해효)까지, ‘원 아이드 잭’ 팀으로 모인 이들은 인생을 바꿀 새로운 판에 뛰어든다.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은 ‘타짜’(2006)와 ‘타짜-신의 손’(2014)을 잇는 세 번째 ‘타짜’ 시리즈다. 허영만 화백의 동명 만화를 바탕으로 ‘돌연변이’(2015) 권오강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을 맡았다.

전편들과 가장 큰 차이는 도박 소재가 화투에서 포커로 바뀌었다는 데 있다. 포커 룰을 몰라도 몰입에는 지장이 없다. 권 감독은 포커 게임 자체를 디테일하게 묘사하지 않았다. 오히려 화려한 손놀림으로 마술을 보는 듯한 재미를 줬다. 동시에 인물들의 심리, 그들 사이의 관계성을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케이퍼 무비의 색이 짙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또 다른 특징은 도박 영화를 현실로 데려왔다는 거다. 이번 시리즈는 찰나의 선택으로 인생이 뒤바뀌는 도박의 몹쓸 매력(?)을 전시한다거나 이를 엿보는 재미에 올인하지 않았다. 권 감독은 애당초 주인공을 대한민국에서 돈도 백도 없이 살아가는 청년 일출로 삼았다. 고시 학원에 다니려면 쪽방에서 컵라면을 먹어야 하고 남은 시간에는 죽자고 일해야 하는, 그럼에도 미래가 불투명한 일출의 상황과 선택을 통해 씁쓸한 현시대를 보여준다.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스틸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들의 연기는 대체로 무난하다. 인상적인 건 박정민과 류승범이다. 박정민은 그간 보여줬던 탄탄한 연기력으로 색다른 얼굴을 빚어냈다. 류승범은 그야말로 명불허전이다. 류승범과 애꾸 사이에는 조금의 이질감도 없다. 캐스팅에 공을 들일만 했다.

간혹 연기가 흔들리는 배우들보다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이는 윤제문이다. 그는 이번 영화에서 주연급으로 출연한다. 세 차례 음주운전 전력(2010년 150만원 약식 명령, 2013년 벌금 250만원 선고, 2016년 징역 8월·집행유예 2년 판결)이 있는 데다 자숙 후 복귀작이었던 ‘아빠는 딸’(2017) 당시 만취 인터뷰로 물의를 빚었던 배우다. 물론 이후 다수의 영화에 얼굴을 비추긴 했지만, 이렇게 임팩트 강한 역할은 처음이다. 충무로는 범죄자에게 지나치게 관대하다.

예상치 못한 카메오의 등장도 놓칠 수 없는 이 영화의 재미다. 극 후반부 ‘타짜’를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모습을 드러낸다. ‘타짜-신의 손’을 만든 강형철 감독의 카메오 출연은 아쉽게 불발됐다. 촬영 시즌과 강 감독의 영화 ‘스윙키즈’(2018) 개봉 시기가 맞물린 탓이다. 오는 11일 개봉. 청소년 관람 불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