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손안에 영상, 어떻게 퍼져나가나…'미디어펑크:믿음·사랑·소망' 개최

아르코미술관서 10월 27일까지 전시…추석 당일 휴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16:5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종관)는 2019년 아르코미술관 주제기획전 '미디어펑크:믿음·사랑·소망' 전시를 오는 10일부터 10월 27일까지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개최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음악가 이민휘, 최윤(오른쪽) 작가가 '오염된 혀'를 소개하고 있다. 2019.09.09 89hklee@newspim.com

이번 전시는 동영상, 유튜브와 SNS 속 편집된 세계가 현실에 관여하고 조종하는 상황을 고찰하고 디지털 이미지가 만든 콘텐츠를 믿고 소비하는 세태를 보여준다.

전시를 기획한 김미정 학예연구사는 "최근 미디어 관련 전시가 많다. 이 전시는 영상 제작 플랫폼의 변화와 가공되고 편집된 영상 이미지가 사회에 어떤 영항을 미치는 지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전시명 '미디어펑크:믿음·사랑·소망'도 이러한 배경에서 탄생했다. 믿음, 사랑, 소망은 최근 급속도로 보급되는 영상 이미지를 대하는 이용자들의 태도를 의미한다. 이용자들은 영상으로 제작된 '가짜뉴스'를 그대로 믿어버리기도 하며, 영상물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행동에 애정을 갖는다. 

출품작들은 파편화된 이미지와 사운드, 뒤집힌 서사를 전시장에 나열해 세계에서 누락된 존재와 모순된 구조를 드러낸다. 더불어 순차적으로 서사와 시간에 대한 감상자의 기대를 배반해 인지의 규칙을 교란하고 암묵적으로 약속된 사회적 체계와 조장된 '밝은 미래'를 의심하게 만든다. 이번 전시에 참여한 김웅용, 김해민, 노재운, 이민희·최윤, 파트타임스위트, 함정식 작가는 영상과 설치, 드로잉 등으로 미디어 영상이 사회에 끼치는 영향을 다각적으로 해석했다.

최윤·이민휘의 '오염된 혀'는 비디오 작품과 전단지 형태의 텍스트 자료가 혼합된 작품이다. 음악가 이민휘와 최윤 작가의 협업으로 제작된 '오염된 혀'는 최근 한국 사회를 비추는 현상을 ASMR, 대중가요, 선전 문구 등의 어법을 차용한 여섯 개 장으로 구성한다.

강렬한 퍼포먼스와 코스튬 뒤에는 교육된 애국심에 대한 의심, 진실을 뒤로 한 채 퍼져나가는 바이럴 마케팅의 어두운 단면, 허상의 언어로 가득한 미래에의 희망, 생존을 빙자한 희생의 강요 등 오늘날 우리가 당면한 무거운 문제를 노래와 장면을 통해 풍자하거나 은유한다. 화려한 분장을 한 인물들의 연기와 노래를 통해 영상 뒤에 가려진 사회 내 모순의 풍경을 마주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김해민의 '두 개의 그림자' 2019.09.09 89hklee@newspim.com

김해민의 '두 개의 그림자'는 의심 없이 영상 콘텐츠를 그대로 받아들이는 이용자에 대한 고찰을 제시한다. 이 작품은 국적 분별이 어려운 한 아이의 이미지가 중앙에, 그리고 양쪽에 아이를 피사체로 둔 그림자들이 반복돼 나타난다. 공간에 설치된 전구의 불빛과 그림자를 통해 아이의 이미지는 입체(실재)를 가장하면서 서로 다른 국적을 가진 부모의 그림자로 장면이 바뀐다. 무감각한 시선 끝에는 아이가 이방인으로서 겪을 암시적 상황으로도 확장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아르코아카이브와 연계 전시다. 아르코아카이브의 연구 총서인 '미디어비평총서'와 '미디어챕터' 그리고 아카이브 포트폴리오에 소장된 작가들이 전시에 참여해 아카이브 소장 자료에 기반을 둔 연구를 실현한다. 전시장에는 작가들의 포트폴리오와 아르코 미디어-프로젝트 관련 자료들이 비치돼 관객의 이해를 돕는다. 시각예술연구공간으로서 아르코 아카이브를 강조한다.

한편 전시와 함께 영상 비평과 아카이브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들이 준비돼 있다. 행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예약 안내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월요일 및 추석 당일은 휴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