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국 관광분야 공적개발원조프로그램 성료…"한국관광 잘 배우고 가요"

몽골·스리랑카·파라과이·필리핀 관광부처 공무원 12명 참여

  • 기사입력 : 2019년09월09일 08:4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9일 08: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관광분야 공적개발원조 프로그램인 KOPIST(Korea Parternship Initiative for Sustainable Tourism)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9일 밝혔다.

경주보문단지 단체사진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관광분야 공적개발원조(ODA) 프로그램 KOPIST연수를 지난 8월 12일부터 이달 6일까지 진행했다.

이번 연수에는 한국 관광개발 경험을 배우기 위해 몽골, 스리랑카, 파라과이, 필리핀 관광부처 공무원 12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서울, 부산, 순천, 경주 등 국내 구석구석을 누비며 연간 1500만명의 외래여행객을 유치하는 노하우를 배웠다.

연수생들은 1주차에 관광산업의 구조, 2주차에 지속가능 관광, 3주차에 관광자원개발, 4주차에 사업제안서 작성 등 학습 주제에 관한 한국의 우수사례를 벤치마킹하고 자국 관광발전을 위한 한국과 협력사업 제안서를 최종 성과물로 도출했다. 

필리핀에서 온 제이미 빅터 연수생은 “다른 나라의 ODA 연수도 많이 참여해봤지만 KOPIST 만큼 체계적이고 영향력 있는 프로그램은 처음”이라며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관광벤처기업 육성정책이 가장 인상 깊었다. 한국관광의 미래가 밝아 보였다”고 전했다.

연수 마지막 날인 6일은 연수생들이 제출한 국가별 협력사업 제안서 경진대회가 열렸다. 공사 국제협력팀 장유현 팀장은 “전문가 심사를 통해 선정된 최우수 사업은 관광ODA 전문 컨설턴트 현지방문을 통해 실제 관광분야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