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北 당국자 "북한 노리는 美핵무기 철폐가 먼저"

  • 기사입력 : 2019년09월04일 16:1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4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북한 당국이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 북한을 노리는 미국의 핵무기를 철폐하는게 먼저라고 주장했다고 4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또 북한 측은 일본과의 교섭이 시작되면 '희토류'를 카드로 내밀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했다. 

신문은 이날 북한 당국자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미국과의 협의에서 최종적으로 목표하는 것에 대해 "미국의 기술과 자본, 한국의 자본, 일본의 자금이 북한에 들어오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달성하려면 북미관계 정상화와 이를 위한 북핵 비핵화가 필요하다. 북한 입장에선 자국의 안보가 걸려있는 문제이기도 하다. 

당국자는 북한이 북미협의에서 "오키나와(沖縄)와 괌, 하와이에 있는 미군 기지에서 우리(북한)를 노리는 모든 핵무기를 철폐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의 핵무기를 모두 없애라는 게 아니라 이 지역을 비핵지대로 만드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우리도 핵무기를 없앨 것"이라고 했다. 

신문은 해당 당국자의 발언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지도 하에 있는 체제 구조를 생각한다면 당국 내에서 공유되는 생각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미 군사연습과 남한의 신형군사장비 도입에 반발해, 25일 신형전술유도무기 '위력시위사격'을 직접 조직·지휘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사진은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추정되는 단거리탄도미사일이 강원도 원산일대에서 발사되고 있는 모습.[사진=노동신문]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비핵화 협상 이후 경제전략으로 '희토류'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신문 취재에서 "북한은 희토류 대국"이라며 "일본의 산업에도 빠질 수 없는데다 일본은 자금도 풍부하니 투자하면 좋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희토류는 하이테크 제품에 사용되는 광물자원으로, 산출량은 적지만 전기자동차나 스마트폰 제조 등에 폭넓게 이용된다. 미사일 정밀유도장치나 전투기 부품에도 사용돼 '21세기 전략자원'으로 꼽힌다. 

희토류 생산량은 중국이 전 세계의 70% 가량을 쥐고 있지만 북한에도 상당한 양이 매장돼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희토류 개발은 비핵화를 통한 경제제재 해제 이후의 문제로, 현 시점에선 실현 가능성이 낮다. 

신문은 "그럼에도 북한 당국자가 희토류를 꺼내든 건 일본과의 교섭이 시작되면 귀중한 카드가 될 거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북한은 일본과 국교정상화를 할 경우 100억~200억달러의 경제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당국자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우경화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도 "일본은 우리와 전쟁하는 것보다 경제교류를 하는 게 서로 좋을 것이다"라며 "광산개발에 일본 기업이 관여한다면 북한과 일본 쌍방에 이득이 된다"고 했다. 정치와 경제를 나눠서 생각하고 있단 점을 강조한 것이다. 

북한은 희토류를 주요 외화벌이 수단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설비시설이 미비해 채굴도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 상태다. 또한 북한 측은 희토류 매장량을 2000만~4800만톤에 달한다고 주장하지만, 경제성이 있을 만큼 품위(광물 내 유용 성분의 함량)가 높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도 존재한다.

이 당국자는 일본의 경제성장에 대해 6·25전쟁을 계기로 한 것이란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일본은) 한국전쟁에 따른 특수로 돈벼락을 맞았다"며 "우리의 피와 땀, 희생으로 재건한 나라가 일본"이라고 했다. 북일교섭이 진행될 경우 일본의 경제지원을 요구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또 그는 중국의 성장도 북한이라는 '완충지대'가 있기에 가능했던 거란 인식도 드러냈다. 6·25전쟁 이후 최전선에서 미국과 대치하는 건 자신들이란 논리다.

이 당국자는 "우리가 지켜주지 않는다면 중국은 두만강 수천평방미터에 걸쳐 국방비를 사용해야만 했다"며 "그랬다면 경제발전은 어려워질 것"이라며 "원수님(김정은)이 방중했을 때 '당신들이 이 정도로 위대하고 강대한 나라가 된 것은 우리가 동쪽에서 지켜주기 때문'이라고 하신 적이 있다"고 했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