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국방부 “우리 영토라는 함박도, 북한 지역…감시소 있을 뿐”

“‘우리 영토’라는 국토부‧해양부와 검토작업 진행”
"무인도인데 군사시설? 북측 섬…늘 관측하고 있어”

  • 기사입력 : 2019년09월02일 11:08
  • 최종수정 : 2019년09월02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우리 영토인 인천 강화군 무인도 함박도에 북한 군사시설이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국방부는 2일 “함박도는 북한 관할이며, 군사시설이 아닌 감시소 수준의 시설”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함박도는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북한의) 도서(섬)가 분명하다”며 “국토부와 해수부와의 검토 작업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 leehs@newspim.com

앞서 일부 매체는 “인근 섬인 ‘말도’에서 촬영한 것을 전문가들에게 분석을 의뢰한 결과, 인천 강화군에 있는 함박도라는 섬에서 북한군의 인공기와 북한군, 그리고 해안포로 추정되는 군사시설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이 곳은 국토부 전산망에서 ‘절대보전 무인도’로 관리되고 있고, 등기부등본 상에도 인천 강화군 소속으로 토지 소유권도 산림청에 있는 것으로 나와 있다”며 “주민들도 그렇게 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함박도가 NLL 이북 북한 영토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 7월 국방부가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실에 제출한 ‘NLL 일대 북한군 주둔 도서 현황’ 자료에도 이 같은 내용을 명시했고, 정경두 국방부장관도 지난 8월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함박도가 분명하게 NLL 북쪽에 있는 게 맞냐’는 질문에 “그렇다. 국토부 토지이용규제정보 자료에서 이 부분이 잘못됐다”고 발언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언론 보도를 통해 전문가들의 분석, 주민들의 증언이 이어지면서 관련 논란이 끊이지 않자, 국방부는 2일 다시 “함박도는 북한 영토이며, 군사시설이 아닌 감시소 수준의 시설만 있는 것으로 안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최현수 대변인은 ‘함박도가 북한 영토라는 자료를 7월에 하태경 의원실에 제출했는데 왜 아직도 국토부와 해수부는 우리 땅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함박도는 NLL 북쪽에 위치한 도서가 분명하며, (국토부‧해수부와의) 검토 작업은 지금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언제부터 그렇게 되는지(언제 부처 간 정리가 되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어 ‘함박도는 절대보전무인도인데 어떻게 군사시설이 있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도 “북측 도서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선 정리가 돼야 할 필요가 있다”며 “(군사시설이 아닌) 감시소 수준으로 알고 있고, 화기라든가 이런 부분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무장 부분에 대해서는 군이 계속 지켜보고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아울러 ‘주민들이 무인도인 함박도에 걸어서 갈 수 있다는 증언을 하기도 했는데, 군사시설이 있다는 내용을 주민들에게 통보했느냐’는 질문에는 “주민들에 대한 통보 부분은 관할 부대에 알아봐야 하겠지만, 일일이 말씀을 드리지 않은 것은 군이 늘 관측을 하고 있고,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그런 것”이라고 덧붙였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