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상장폐지 위기 코오롱, 손배소와 역학조사로 ‘수세’

2900여명에 700억원 규모 손배소송 제기
후향적 역학조사도 금주 시작...인보사 투약 전후 건강상태 확인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6:53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16: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인보사 사태로 코오롱 티슈진이 상장폐지 위기에 몰린 데 이어 코오롱생명과학 역시 손해배상 소송과 역학조사로 수세에 몰리는 모습이다.

인보사-K [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은 강민숙 외 213명의 주주들로부터 65억2592만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받았다고 2일 밝혔다.

65억2592만원은 올해 반기 재무제표 기준 자기자본의 4.51% 수준으로,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달 28일에 소장을 받았지만 이마저도 늦게 공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 주주 및 환자들 소송 제기 ‘봇물’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결정과 함께 코오롱티슈진과 코오롱생명과학 주주들의 손해배상 소송도 봇물 터지듯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달 28일 200여명의 주주들로부터 65억원 규모의 손배 소송을 제기받기 전 까지 코오롱티슈진과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한 손배 소송 인원은 총 2900여명에 규모는 700억여원에 달했다.

법무법인 한누리는 코오롱 인보사 신약 허위공시와 관련해 4차 소송 참가자를 모집 중이다. 한누리는 이미 코오롱티슈진을 상대로 두 차례 손배 소송을 제기했으며, 9월 내로 3차와 내년 초까지 4차 손배 소송도 잇달아 제기할 계획이다.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한 손배 소송도 진행 중이다. 코오롱생명과학 소액주주 1400여명은 450억여원의 손배소송을 제기했으며, 역시 코오롱생명과학 주주 58명이 58억원 규모의 손배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법무법인 한누리는 “이번 사건은 코오롱티슈진이 주주의 투자 판단에 중요한 사항에 해당하는 인보사의 구성 주요 성분을 고의적으로 숨겼다 외부로 발각된 사건”이라며 “코오롱티슈진 주주들을 대신해 코오롱티슈진과 관련자들을 상대로 증권신고서, 투자설명서, 사업보고서 등의 허위기재를 원인으로 손배 청구소송을 제기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인보사를 사용한 환자들의 소송도 줄을 잇는 모습이다. 인보사 투약 환자 소송을 대리하고 있는 법무법인 오킴스에 따르면, 3일 소송에 참여한 인보사 투약 환자들은 900여명이다.

인보사 투여 환자가 총 3700여명인 점으로 미뤄볼 때, 투약 환자의 4분의 1 가량이 소송에 참여하는 셈이다.

◆ 정부 압박할 역학조사도 ‘돌입’

인보사 투약환자를 대상으로 한 역학조사도 이번 주 중으로 실시될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법무법인 오킴스와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인의협)는 인보사 투약한 환자를 대상으로 투약전후 후향적 역학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오킴스가 인보사를 투약한 환자들의 소송대리를 맡고 있는 만큼, 이들 환자들을 대상으로 인보사 투약 전후의 건강상태를 확인한다는 것이다.

역학조사를 맡을 정형준 인의협 사무처장은 “인보사 문제가 발생하고 두려움에 떨고 있는 환자들이 많다”며 “후향적 조사를 통해 정부가 3700명 인보사 투약자 전원에 대한 장기 추적관찰 조사를 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정 사무처장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현재 손해배상 소송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소송의 객관적인 자료로도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최대한 많은 환자들을 만나 인보사를 투약하게 된 과정이나 이후의 건강상태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결국 인보사 투약자 전원에 대한 정부 주도의 대규모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정 사무처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잘못된 허가를 했기 때문에 책임 당사자라는 문제도 있지만 식약처는 이러한 역학조사를 할 능력이 없다”며 “결국 보건복지부가 나서야 한다. 결과에 있어 유의한 점을 보고하고 정부가 조사에 나설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orig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