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화웨이, 한국 대학생들에 ICT 연수 기회 제공

대학생 10명 선발, 中 문화 체험 및 화웨이 본사 방문

  • 기사입력 : 2019년09월03일 15:41
  • 최종수정 : 2019년09월03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한국화웨이는 지난달 10~24일 2주간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전공 대학생 10명을 대상으로 ‘코리아 씨드 포 더 퓨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화웨이는 사회공헌 일환으로 한국 ICT 관련 전공생들 10명을 선정해 중국 문화와 화웨이 기업 문화를 소개하는 연수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사진=한국화웨이]

‘씨드 포 더 퓨처’는 화웨이가 2008년 부터 운영해오고 있는 글로벌 사회 공헌 프로그램으로 미래 ICT 인재 육성과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금까지 영국, 프랑스, 싱가포르 등 125개 이상의 국가 및 지역에 있는 400여 개 대학, 3만여명 학생이 참가했으며 그 중 4700명 이상의 대학생들이 화웨이 본사 연수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국내에서는 지난 2015년부터 진행되고 있으며 올해 행사엔 카이스트(KAIST),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등에서 학생 10명이 참여했다. 

참가 학생들은 중국 베이징의 주요 명소를 견학하고, 북경어언대학교에서 중국어 및 서예 교육을 통해 중국 문화를 배웠다. 화웨이 본사가 있는 선전에서는 5G 등 무선 통신 네트워크, IoT, 클라우드 등 최신ICT 기술 강의를 듣고 화웨이 연구실에서 통신장비 기기를 테스트하는 등 실습을 진행했다. 

멍 샤오윈 한국화웨이 CEO는 "화웨이는 한국의 ICT 인재 양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으며 앞으로도 한국의 ICT 산업발전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