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시진핑, 두테르테에 "남중국 갈등 넘어 협력 강화가 더 중요"

  • 기사입력 : 2019년08월30일 12:33
  • 최종수정 : 2019년08월30일 12: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베이징을 찾은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에게 남중국해 등에 관한 갈등을 뒤로하고 협력을 한 층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각) 두테르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시진핑 주석은 영유권 분쟁을 적절히 관리할 수만 있다면 양국이 남중국해에서 석유 및 가스 자원 공동 개발이라는 더 큰 걸음을 뗄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근 남중국해를 둘러싸고 중국을 상대로 말레이시아, 베트남, 필리핀 간 긴장 수위가 높아졌으며, 미국은 중국이 해당 수역에서 “강압적 개입”을 하고 있다며 압박하기도 했다.

베이징에서 진행된 필리핀·중국 정상회담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달 초 두테르테 대통령 대변인은 이번 회동에서 중국이 남중국해 대부분에 대해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에 법적인 근거가 없다는 2016년 7월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 판결이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신화통신은 해당 판결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양국이 “분쟁을 제쳐두고 대외적 개입을 배제한 채 협력에 집중하는 등 실용적 노력을 기울이고 발전을 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양국이 남중국해 이슈를 적절히 다루기만 한다면 양국 관계의 분위기는 건전하고 그 기반도 안정적으로 될 것”이라면서 “역내 평화와 안정은 중요한 보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도 남중국해 분쟁을 평화롭게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대치보다는 협력을 통해서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시 주석은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와 관련해 필리핀과 인프라, 공업 공단, 전기 통신, 에너지 분야에 협력 프로젝트를 지속해서 추진함과 동시에, 필리핀에서 과일과 농산물을 더 많이 수입하고 중국의 농어업 기술을 전수하겠다며 대규모 경협 지원책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살바도로 파넬로 필리핀 대통령궁 대변인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PCA 판결을 거론했고, 이에 시 주석은 해당 판결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것이 중국의 입장으로 거기서 꼼짝하지 않을 것임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