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日 고노, 韓 겨냥 “역사 바꿔 쓸 수 없다”

  • 기사입력 : 2019년08월27일 18:54
  • 최종수정 : 2019년08월27일 1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일본의 역사 인식에 대한 문제와 관련 역사를 바꿔 쓸 수 없다며 오히려 한국을 비난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일본 마이니치 신문 일본판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27일 기자회견에서 외국인 기자가 ‘일본은 역사문제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한국 정부의 지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을 한 데 대해 “한국은 역사를 다시 쓸 수 없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한일 간 현재 가장 중요한 문제는 65년 협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발언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통해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인식을 대변한 것이다.

마이니치 신문은 이러한 발언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에 대해 한국 정부가 과거 합의를 뒤집는다는 일본 정부 측의 불만을 시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한 1910년 한일합병을 중심으로 한 한일 관계에 대해 일본에서 ‘역사 수정주의’가 확산되고 있다는 견해가 한국 내에서 나오고 있다며, 1965년 협정에 대해서도 한국의 군사정권이 맺은 것이라는 불만이 한국 내에서 강하다고 전했다.

마이니치 신문은 한국 내 이러한 기류를 전하며 고노 외무상의 이날 발언이 한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