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아베, 文정부와 거리둘 것...한일정상회담 더욱 요원해져”

  • 기사입력 : 2019년08월23일 20:5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3일 20: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한국 정부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계기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정부가 문재인 정부와 더욱 거리를 두면서 한일정상회담 가능성은 더욱 요원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 G20 정상 환영 및 기념촬영 식순 중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앞을 지나가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교도통신은 23일 일본 외무성 간부를 인용, “한국과 냉각기를 가질 필요가 있다. 한일관계는 당분간 나아가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일본 정부의 고위 당국자는 “한국을 상대하지 않는 것이 제일 좋은 방법”이라는 발언까지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가 일본 내 여론의 지지를 받고 있는 데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미국 정부가 우려를 표한 만큼, ‘한일 갈등이 한국의 책임’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아베 정부가 이러한 배경을 믿고 한국 정부와 더욱 거리를 둘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내달 미국 뉴욕 유엔 총회에서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과 대면하겠지만 정식 양자회담에는 응하지 않을 공산이 높다고 예상했다.

교도통신은 또한 일본 정부 내에서 정상회담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팽배하기 때문에 오는 10월 말~11월 초 태국에서 개최되는 동남아국가연합(ASEAN) 관련 정상회의 및 11월 칠레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도 한일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이 낮다고 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