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강제징용 양보 없는 아베 “한국, 우선 약속을 지켜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3일 08:02
  • 최종수정 : 2019년07월23일 08: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연일 강경 발언을 내뱉으며 한 치 양보 없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는 22일 도쿄 자민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제징용 문제로 악화된 한일 관계에 대해 “가장 큰 문제는 국가 간 약속의 준수 여부다. 신뢰의 문제이다”라며 “한국이 한일청구권협정을 위반하고 있다. 우선 약속을 지켜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소송에서 일본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청구권 문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해결을 담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반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협정에 위반하는 행위를 한국이 일방적으로 하고 있으며,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됐던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베 총리는 21일에도 아사히TV 선거 개표방송에 출연해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한국 측이 (한일청구권협정 위반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는 불가능하다”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총리가 최근 이전보다 강경한 발언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 것은 “일본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제시하기 전까지는 강제징용 문제를 양보하지 않겠다는 의향을 나타낸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는 풀이했다.

참의원 선거가 끝난 후 자민당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