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블룸버그 "日 아베, 韓 겨냥한 '바보같은 무역전쟁' 그만둬라"

  • 기사입력 : 2019년07월22일 14:16
  • 최종수정 : 2019년07월22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블룸버그통신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한국을 상대로 시작한 '바보같은(foolish) 무역전쟁'을 그만두라고 22일 비판했다.

블룸버그는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무역전쟁은 가망 없다'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일본의 반도체, 디스플레이 핵심부품에 대한 한국 수출규제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이를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아베 총리가 21일 참의원 선거 승리로 많은 사안에 정치적 장악력을 얻었다"며 "그 가운데 가장 먼저 해야 할 첫 과제는 이웃인 한국을 상대로 시작한 '바보같은 무역전쟁'에서 일본을 구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블룸버그는 "아베 정권은 정치적 문제 해결을 위해 무역 조치를 남용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즐겨 사용하는 괴롭히기 전술을 모방하는 것"이라고 했다.

특히, 블룸버그는 아베 총리에 대해 지금까지 글로벌 무역질서를 강화한다는 이유로 존중의 박수갈채를 받은 지도자로서 "위선적인 행태"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블룸버그는 이번 수출 규제로 인한 일본의 피해가 아베 총리의 명예 실추 정도의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무역 분쟁으로 인해 안보 관계의 근간이 흔들리면서 불필요하게 미국 정부와의 관계도 어려워질 수 있다고 언급했다.

블룸버그는 한국과 일본이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면서 일본은 수출규제를 해제하고 추가조치를 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다만, 한국은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한 중재에 동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블룸버그는 아베 총리에게 참의원 선거에서 승리한 만큼 먼저 행동하라고 주문했다.

아베 신조(安倍信三) 일본 총리가 21일 참의원(상원) 선거에서 자민당 당선자 이름 옆에 당선을 뜻하는 꽃을 달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