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화재피해’ 서울 은명초 26일 개학, 임시가설교실 설치

조기 방학 후 복구 주력, 내년 2월까지 전면보수 공사

  • 기사입력 : 2019년08월25일 11:2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5일 1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지난 6월 26일 화재사고 피해를 입었던 서울은명초등학교가 신속한 대처와 함께 여름방학기간 동안 2학기 정상화를 위한 준비를 진행, 26일 정상 개학한다고 25일 밝혔다.

화재 직후 은명초는 7월 1일 조기방학을 결정하고 학생과 학부모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자 서부교육지원청·은평구청이 긴급 협의를 거쳐 외부시설(인근학교, 유관기관, 지역주민센터)을 이용해 방과후학교, 돌봄교실, 상담활동을 실시하여 학생과 학부모를 안정시켰다.

서울은명초등학교 임시가설교실 전경. [사진=서울시교육청]

또한 신속한 학교 정상화를 위해 화재 피해가 없었던 유치원·저학년동, 체육관·특별실동에 대해 대대적인 청소와 소독을 실시하고 실내공기질을 측정해 ‘적합’ 판정을 받았다.

아울러 외부기관(시설)을 이용한 모든 교육활동·상담활동을 지난달 15일부터 교내로 전환해 학생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방학 중 교육활동을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2학기 학교 정상화 준비를 진행했다.

화재교사동은 가림막으로 차단했고 교사 내외 화재폐기물(외벽, 창틀, 바닥, 천정 등)을 대부분 철거해 유해물질이나 냄새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화재교사동과 인접한 본관 건물에 대해 청소, 소독, 텍스교체, 도장공사 등을 완료했다.

화재로 인한 교실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22일 20개실의 임시가설교실 설치를 완료했으며 교직원·학부모대표·교육지원청 관계자들이 함께 최종 점검을 진행했다. 임시가설교사가 운동장에 설치됨에 따라 체육 수업은 체육관과 기타 공간을 활용할 예정이다.

화재교사동에 대한 정밀구조안전진단결과 ‘전면보수 필요’ 판정이 나옴에 따라 전면보수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공사기간은 7개월 정도가 예상, 내년 2월까지는 임시가설교실을 사용할 예정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