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최종구 "파생상품 양면성 있어…금감원 조사, 종합적 판단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22일 13:56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14: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22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 상품(DLS, DLF) 대규모 손실과 관련해 "해당 상품은 양면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19.08.22 leehs@newspim.com


최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추혜선 정의당 의원의 관련질의에 "은행이 전액손실을 볼 수 있는 상품을 판매한 것에 대한 지적은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러나 높은 수익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투자자들에게 줄 수 있다는 양면성도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고위험상품을 증권사도 아닌 은행에서 판매하는 것을 유지하는 것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내일부터 시작되는 금융감독원 조사를 종합적으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추 의원은 이날 최 위원장에게 "(이번 사태를) 불완전 판매로 보고 접근할 경우, 고객 접점에서 상품을 판매한 금융노동자들에게만 책임을 떠넘기게 된다"며 "키코 사태를 교훈으로 삼아야 될 것 같다"고 당부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