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강경화, 3자회담서 日 압박...“3국 협력하려면 역사 직시해야”

고노 “2국 관계 곤란할 때도 3국은 협력해야”
왕이 “한일, 문제 해결 방법 찾길 바라”
연내 3국 정상회담 개최 위해 준비 추진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14:51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강경화 외교장관과 중국의 왕이(王毅) 외교부장, 일본의 고노 다로(河野太郎) 외무상 등 3개국 외교장관이 21일 중국 베이징(北京) 외곽의 호텔에서 만나, 3년 만에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회의 모두에서 “3국은 이웃이기 때문에 2국간 관계가 곤란에 직면하는 일도 있지만, 그럼에도 3국은 확실하게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3국 협력을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역사를 직시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간다는 정신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일본을 압박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를 염두에 두고 “일방적, 자의적인 무역보복 조치를 배제하고 역내에 감도는 불확실성을 제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해 “한국과 일본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찾아내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21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한편, 회담에서 3국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의 발사를 거듭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응을 협의하고, 3국 공통의 목표인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을 포함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을 확인했다.

고노 외무상은 북한의 일본인 납치문제를 조기에 해결하기 위해 한중 양국의 협력을 거듭 요청했다.

또한 3국 외교장관들은 연내에라도 한중일 정상회담을 개최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뜻을 같이 했다.

한편, 경제 분야 협력에 대해서는 한중일 등 아시아 16개국이 참가하는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연내 타결할 것과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교섭을 가속화하기로 합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한중일은 전 세계 GDP의 5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동아시아뿐 아니라 세계의 안정과 번영에 큰 책임을 갖고 있다”며 “한중일의 협력 진전은 지역 및 세계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것임을 믿고 보다 협력을 심화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강경화 장관과 고노 외무상은 오후에 한일 간 개별 회담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한중일 외교장관. 왼쪽부터 강경화 장관, 왕이 부장, 고노 다로 외무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