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외무상 "한일관계 악화, 韓이 대응해야할 문제"

21일 오후 베이징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09:09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09: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21일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국 측에 강제징용 문제 관련 신속한 대응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북한 문제에 대해선 긴밀한 연대를 확인할 방침이다. 

고노 외무상은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두 장관의 회담은 지난 1일 태국에서 열린 회담에 이어 3주 만이다. 당시 일본 측은 회담이 종료된 다음 날 수출심사 우대국(화이트국)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정령 개정안을 각의(국무회의) 결정했다. 

NHK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전날 중국에서 기자단과 만나 "(강제징용과 관련해) 한국이 확실하게 대응을 하도록 (강경화 장관과) 의견교환을 하겠다"고 밝혔다. 

고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한일관계 개선의 실마리를 찾을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이 문제는 한국 측에서 대응해야만 하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방송은 "한일 관계악화의 원인은 한국에 있다는 인식을 밝혔다"고 해석했다. 

고노 외무상은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 북한의 잇따른 도발 행위에 대해선 "북한 문제에 대해 한일 간 연대를 확실하게 확인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진행된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일본 정부는 화이트국에서 한국을 제외한 결정에 대해 일본의 입장을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 측은 앞으로도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 하는 게 중요하다는 인식에 일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좌)과 고노 다로(河野太郎·우) 일본 외무상이 1일 태국 방콕에서 회담을 가졌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