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감세 당장은 아니다, 중국과 훌륭한 딜만 할 것"

  • 기사입력 : 2019년08월21일 04:32
  • 최종수정 : 2019년08월21일 0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경기 부양을 위한 감세 방안을 검토했지만 당장 실행에 옮기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워싱턴 포스트(WP)의 감세 보도와 관련, 백악관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힌 데 이어 나온 발언이다.

기자들의 질의에 답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중국과 무역 전면전이 당장의 충격에도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한 한편 연방준비제도(Fed)에 1%포인트 금리인하를 주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주요 쟁점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경기 부양을 위한 급여세 인하 여부와 관련, 그는 “급여세 인하는 늘 검토 중인 사안이고, 정부가 감세 방안을 저울질했지만 이를 당장 시행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자본 이득에 대한 세금을 인하하는 방안에 대해서는 적극 지지할 의사가 있다는 뜻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이날 오전 백악관도 감세를 시행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전날 WP는 트럼프 행정부가 경기 침체 리스크를 진화시키기 위해 일시적인 급여세 인하에 나설 움직임이라고 보도했다.

금융시장을 강타한 침체 경고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침체는 거리가 아주 먼 일”이라며 미국 경제 펀더멘털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중국과 무역 협상과 관련, 그는 “중국과 대치 상황이 불가피하고, 누군가는 중국과 맞서야 했다”며 “당장 득과 실 중에 어느 쪽이 큰가와 무관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중국이 협상 타결을 간절히 원하고 있지만 훌륭한 딜이 아니면 합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9월1일부터 스마트폰과 노트북을 포함한 일부 품목을 제외한 중국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시행할 예정이다.

내달 초 양국 고위 정책자들이 워싱턴에서 담판을 갖기로 한 가운데 시장 전문가들은 협상 재개 여부와 함께 주요 쟁점에 대한 이견 절충을 주시하고 있다.

이 밖에 트럼프 대통령은 연준에 대한 불만을 또 한 차례 드러냈다. 고강도 긴축 정책이 미국 경제를 압박하는 한편 달러화를 끌어올리고 있다는 얘기다.

그는 연준이 통화정책 완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하고, 1%포인트의 금리인하를 주문했다.

 

higr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