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조국 "각종 의혹,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달라"…前 제수도 호소문

부동산 위장매매·동생 부부 위장이혼 의혹 출근길 해명
김진태 의원, 조 후보자 서울중앙지검에 고발 예정
조국 동생 전처 "위장이혼·부동산 위장매매 아냐" 호소문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1:4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2: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19일 "언론 등에서 제기하고 있는 저의 현재 가족 그리고 저의 과거가족 전체에 대한 의혹제기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실체적 진실과는 많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 청문회를 내일이라도 열어주신다면 즉각 출석해 모두 하나하나 다 말씀드리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위치한 사무실로 출근을 하고 있다. 2019.08.19 pangbin@newspim.com

조 후보자는 "고위공직자 후보로서 감당하고자 한다. 그리고 국민들께서도 의혹의 눈길 보내고 있다는 점 알고 있다"며 "국민의 대표 앞에서 소상히 밝히겠다"고 거듭 밝혔다.

앞서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 후보자 관련 부동산 위장매매와 동생 부부 위장이혼 의혹을 제기하며 이르면 이날 중 조 후보자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중이던 2017년 11월 다주택자 논란 회피 목적으로 배우자 명의 아파트를 전 제수에게 위장매매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조 후보자 부친이 운영하던 고려종합건설과 코리아코팅엔지니어링이 1995년 기술보증기금 보증으로 은행 대출을 받고 상환하는 과정에서 이를 탈피할 목적으로 위장 이혼을 했다는 주장도 펴고 있다.

같은당 주광덕 의원도 전날 한국당 인사청문회 대책회의에서 조 후보자의 가족이 채권 양도를 하는 과정에서 서로 봐주기 소송을 한 의혹을 제기하며 "조 후보자 동생 조권씨와 전 부인 조모 씨, 공동대표이사로 있었던 원모 씨 등 3명을 소송사기죄로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 후보자 측은 "근거 없는 얘기"라며 반박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동생 전처인 A씨도 "위장이혼과 부동산 위장매매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A씨는 이날 호소문을 통해 "저와 아이의 사생활이 무차별적으로 털리는 아픔을 겪고 있다"며 "이를 넘어 사실이 왜곡되고 조롱당하는 것이 너무도 고통스럽다"고 밝혔다.

A씨는 이어 "2009년 4월경 합의이혼을 했고 위자료는 한푼도 받지 못했지만 아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아이와 아빠가 가끔씩 만날 수 있도록 관계를 이어가고 있었다"며 "아이 아빠는 한달에 한두번 정도 만나게 해줬지만 이혼 후 같이 산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당시 제가 전세를 살던 해운대 아파트 전세대금이 크게 뛰었고 상대적으로 조 후보자 부인이 살던 아파트의 전세금이 싸고 아이를 돌보는 시어머니가 오래 살던 곳이어서 이사를 간 것"이라며 "그 때 이사를 가면서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이 될지 장관 후보자가 될지 상상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이 됐고 저는 고위공직자 다주택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아파트를 처분해야 한다는 말을 들었다"며 "제가 이미 살고 있었고 다른 사람에게 팔면 제가 또 이사를 가야 할 수도 있어서 상의 끝에 제가 사게 됐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는 열흘 전 지명소회를 밝힌 이후 나온 각종 의혹과 관련 "기본 마음가짐은 달라진게 없고 국민의 대표 앞에서 모든 것을 밝히고 답변드리겠다는 기조"라며 "(청문회는) 국회 일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조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 내정시에 약속드렸던 것처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되고 나면 펼치고 싶은 정책과 비전에 대해서도 조만간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정책검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주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