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나경원 "이쯤되면 조국민국...막장드라마급 의혹" 일갈

19일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불법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막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1:28
  •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07: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관한 의혹이 증폭되는데도 청와대가 지명철회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고 일갈했다.

나 원내대표는 19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조국민국인지 대한민국인지 모르겠다”며 “불법사모펀드, 위장이혼, 차명재산 등 듣기만 해도 막장드라마를 연상케하는 모든 의혹이 놀랍게도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을 알았는지 몰랐는지를 꼬집어 물으며 “알고도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했다면 이는 대통령의 대국민 조롱이자 농락. 만약 대통령이 몰랐다면 대한민국 인사검증 시스템이 조국에 의해 무력화 된 것”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 대책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2019.08.19 leehs@newspim.com

그는 이어 “문 대통령도 속고, 야당도 속고, 국민도 속은 이 상황은, 조국정권 조국농단”이라며 “조 후보자는 걸핏하면 국민정서법을 내세우는데, 미안하지만 명백히 위법했고 국민정서상 궤변. 이정도면 비리 종합선물세트이자 무한리필 후보자”라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민정수석 재테크’에 관해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나 원내대표가 언급한 '민정수석 재테크'는 지위를 이용해 얻을 수 있는 정보를 활용해서 자산을 증식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 원내대표는 조 수석에 “대한민국 법제도를 본인과 일가족 돈벌이에 악용하는 편법의 달인이었다”라며 “위장이혼과 사학법인을 교묘히 활용해 국민 혈세로 이용되는 기술신용보증기금을 축내고 일가족 자산을 부풀려 위장이혼·사학연금 재테크의 정수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사학법인 폐교시 법인 자산이 국고에 귀속되는 것을 막아 가족의 재산으로 빼돌릴 준비를 미리 한 것”이라며 “동생 일, 나는 모른다 등 빠져나갈 궁리는 납득되지 않는다. 심각한 위장이혼 사기극의 당사자”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괘씸하고 위험한 가족사기단 의혹의 정점에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서 있다는 자체가 서글프고 황당한 일”이라며 “당연히 즉각 사퇴해야 하고, 문 대통령은 즉각 지명을 철회해 달라. 지금 인사청문회 자리가 아니라 검찰수사 받으러 검찰청으로 가야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