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영상] 中 무력 경고에도 170만 명 홍콩시민 거리 나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9일 11:04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1: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형곤 기자 = 지난 18일 오후 2시 폭우 속에도 우산을 든 홍콩시민들은 빅토리아 공원을 가득 채웠습니다. 이날 11번째로 열린 범죄인 송환법 완전 철폐 집회는 주최 측 추산 시민 170만명이 참여했다. 

참석자들은 홍콩시민의 보편적 참정권 보장 등 5가지(송환법 완전 철폐, 시위대 '폭도'규정 철회,체포된 시위대의 조건 없는 석방 및 불기소,경찰의 강경 진압에 관한 독립적 조사,행정장관 직선제 실시) 요구사항을 재차 호소했습니다. 

주최 측은 경찰과의 충돌을 최소화하기 위해 집회 장소에 15분만 머무르다 빠져나가는 방식으로 빅토리아공원부터 도심중앙까지 4킬로미터 구간을 자유롭게 행진했다. 

honghg092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