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中 홍콩 무력개입 우려 속 "선전서, 남성 약 100명 홍콩으로 넘어와"

  • 기사입력 : 2019년08월18일 15:11
  • 최종수정 : 2019년08월18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중국 본토 선전에서 100명 이하 규모의 남성들이 홍콩으로 지난 16일(현지시간) 밤 넘어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8일 보도했다.

SCMP는 홍콩 정부 소식통을 인용, 이들 무리가 16일 밤 웨스트 카오룽(West Kowloon)에 위치한 고속철도 검문소, 록마차우스퍼라인(Lok Ma Chau Spur Line) 및 록마차우(Lok Ma Chau) 검문소 등 3개 접경 지역 검문소를 통해 홍콩으로 들어왔다고 보도했다.

20대부터 40대에 이르는 남성들이 10∼20명씩 무리를 지어 넘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무리 가운데 일부는 앞서 '백색테러' 가해자들의 복장과 비슷한 흰 옷과, 또 흰 색의 고무 손목밴드를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들의 소지품에서 헬멧이나 방독면은 발견되지 않았다.

일부는 검문소에서 홍콩 진입이 거부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이들이 서로 연관돼 있는지 여부와 홍콩으로 넘어온 이유에 대해서는 불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런 소식은 최근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대에 '무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가운데 전해진 것이다. 선전은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 경찰이 시위 진압 훈련을 하는 모습이 공개돼 중국의 무력 사용에 대한 우려가 확산한 발원지이다.

앞서 지난달 21일 밤 홍콩 위안랑 전철역에서는 흰옷 차림의 남성 100여명이 각목 등으로 송환법 반대 시위대와 시민을 공격해 최소 45명이 부상을 입었다. 지난 5일에도 노스포인트 지역에서 흰색 옷을 입은 10여 명이 각목 등으로 시위대를 구타했다. 이를 두고 외신들은 '백색 테러'라고 했다.

홍콩 시내 버스에 탄 시민들이 17일(현지시간) 밤 반정부 시위대를 쫓고 있는 무장 경찰의 사진을 찍거나 근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 2019.08.17.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