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11주째 과격 시위에 홍콩 경제 휘청...정부 3조원 부양책 발표

올해 성장률 전망 당초 2~3% → 0~1% 대폭 하향

  • 기사입력 : 2019년08월16일 23:37
  • 최종수정 : 2019년08월17일 06: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민지현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로 촉발돼 11주째 대치 국면을 이어가고 있는 홍콩 사태가 홍콩 경제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 정치 혼란으로 내수가 크게 취약해질 것으로 전망되면서 정부는 경기 부양을 위해 3조원 규모의 부양책을 내놨다. 

15일(현지시간) 홍콩 정부는 191억홍콩달러(약 3조원) 규모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발표했다. 폴 찬 재무장관은 올해 GDP 성장률을 당초 2~3%에서 0~1%로 대폭 하향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는 성명에서 "최근 상황이 계속된다면 관광 산업과 소비와 관련된 경제 활동에 큰 혼란이 있을 것"이라며 "경제 심리를 더 훼손시킬 뿐 아니라 국제 금융 및 비지니스 중심지로서 홍콩의 위상을 해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가장 최근의 조사에서 기업 심리가 비관적으로 변했다는 점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치안 완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는 "홍콩정부의 경기 부양책은 경제에 완만한 지지력 정도만 제공할 것이며 여전히 경기는 상당한 침체를 겪게 될 것으로 본다"며 "이번 정책은 홍콩 방문객 감소를 막는 데 거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며 감세안은 가계소득을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소비심리가 의미있게 개선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 물가상승률 전망치도 2.5%에서 2.6%, 2.7%로 각각 수정됐다. 지난 5~6월 돼지고기 공급 중단으로 가격이 폭등했기 때문에 공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당분간 비용이 계속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홍콩 경제는 지난해 상반기 4.1% 성장했으나 미중 무역전쟁을 겪으면서 지난해 말 1.2%를 기록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는 각각 0.6%까지 낮아지면서 10년 만에 최저 수준의 성장률을 보였다.

앞서 골드만삭스도 올해 3분기 홍콩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1%에서 0.5%로 하향 조정했으며 올해 성장률도 0.2% 수준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홍콩 경찰이 쏜 최루탄에 괴로워 하는 시위자들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