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한지민 눈물의 편지 낭독 ‘위안부였던, 사랑하는 엄마에게’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4:4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4: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배우 한지민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위안부 피해자의 유족들이 어머니에게 보내는 편지를 대독했다.

담담하게 낭독을 하던 한지민은 중간에 목이 메이는 듯 하더니 눈물 보이기도 했다.

해당 편지는 일본군 위안부 유족의 이야기를 토대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아픔을 알리고자 여성가족부에서 작성한 편지글이다.

위안부 기림일은 1991년 8월 14일, 故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통해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한 날을 계기로 지정됐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