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여성·아동

진선미 장관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여성인권과 평화상징으로 확산·공유”

여가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개최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3:4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3: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마친 뒤 이용수 할머니와 포옹하고 있다. 2019.08.14 mironj19@newspim.com

여가부는 14일 오전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피해자들을 기리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기 위해 국가기념일로 지정하고 기념식을 열었다. 올해가 두 번째 기념식이다.

8월14일은 지난 1991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피해 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또 정부 기념일 지정 이전에도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2012년 12월 이날을 ‘세계 위안부의 날’로 정한 바 있다.

기념식은 △식전 공연 △국민의례 △편지낭독 △기념사 △기념공연 순으로 약 40분간 진행됐다.

식전 공연에서는 초등학생으로 구성된 청아라 합창단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어릴 적을 회상하는 노래를 불렀다.

편지낭독 순서에서는 유족이 어머니에게 드리는 애절한 편지를 낭독하며 피해자 할머니들께서 겪었던 아픔을 전했다.

기념공연에선 피해자 할머니의 독백을 시작으로 할머니의 고통, 상처 등을 청소년들이 무용과 노래로 표현하고, 마이크 혼다 전 미국 하원의원, 아찬 실비아 오발 우간다 골든위민비전 대표 등 국제사회의 인사들이 평화와 인권을 위해 연대하겠다는 메시지 영상을 상영했다.

 이날 행사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민단체 및 학계 전문가, 청소년, 일반국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진선미 여가부 장관은 “기림의 날 기념식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아픔을 더 깊이 공감하고 할머니들의 용기와 목소리를 더 오래 기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여가부는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여성인권과 평화의 상징으로 확산하고 공유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