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7월 한국영화 관객수 334만명…2008년 이후 최저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4:55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4: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7월 한국영화 관객수가 2008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발표한 7월 영화 산업 결산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영화 관객수는 7월 기준 2008년 이후 최저치인 334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8.0%(205만명↓) 감소한 수치이다. 7월 한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대비 42.7%(189억원↓) 줄어든 254억원이었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7월 2일 개봉함에 따라 이 시기를 전후로 경쟁력 있는 한국영화가 개봉을 피한 탓이다. 여기에 '나랏말싸미'가 역사왜곡 논란으로 부진하며 한국영화 관객수는 평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감소했다. 7월 한국영화 관객 점유율도 2004년 이후 최저치인 15.2%로 나타났다.

2019년 7월 전체 흥행작 상위 10위 [사진=영진위]

반면 7월 외국영화 관객수는 7월 기준 역대 최고치인 1858만명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29.1%(419만명↑) 증가했다. 7월 외국영화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4%(370억원↑) 늘어난 1587억원을 기록했다.

한국영화 관객 감소분을 외국영화가 흡수한 덕에 전체 관객수는 평년 수준을 유지했다. 7월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대비 10.8%(214만명↑) 증가한 2192만명, 전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10.9%(180억원↑) 늘어난 1841억원으로 집계됐다.

7월 전체 영화 순위 1는 796만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차지했다. 이어 '라이온 킹'이 414만명으로 2위에 올랐다. '알라딘'과 '토이스토리4'가 각각 366만명과 113만명을 모아 그 뒤를 이었다.

7월 전체영화 5위이자 한국영화 1위는 '나랏말싸미'다. 하지만 7월 24일 개봉해 한 달간 90만명을 동원한데 그쳤다. 7월 한국영화 흥행 1위의 관객수가 100만명 미만을 기록한 것은 2004년 '늑대의 유혹'(81만명) 이후 15년 만이다.

'엑시트'와 '사자'는 마지막 날인 7월 31일 동시 개봉해 각각 53만 명과 41만 명을 모았다. 7월 전체영화 순위는 6위와 8위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