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영화

[씨네톡] 함께라는 것, '안녕, 티라노:영원히 함께'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4:2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9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육식공룡이지만 빨간 열매만을 먹는 티라노와 날개가 있지만 날지 못하는 프논. 우연히 만난 이들은 함께 천국을 향한 여정을 떠난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하얀 악마라 불리는 고르고의 천국 습격 계획을 알게 되고 이를 막기 위해 힘을 합친다.

영화 '안녕, 티라노:영원히 함께' 스틸 [사진=㈜미디어캐슬]

영화 ‘안녕, 티라노:영원히 함께’는 여름 방학 시즌을 겨냥해 개봉하는 새로운 애니메이션이다. 시대가 달라져도 바뀌지 않는 아이들의 공통 관심사 공룡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우정, 사랑, 희망이란 보편적 메시지를 전달한다. 

원작은 국내에도 많은 팬을 보유한 미야니시 타츠야의 일본 동화 <고 녀석 맛나겠다>다. <고 녀석 맛나겠다>는 ‘고 녀석 맛나겠다’(2011), ‘고 녀석 맛나겠다2:함께라서 행복해’(2015)로 만들어져 극장에서 상영된 바 있다. 이번 작품은 시리즈 중 11권에 해당하는 <계속 계속 함께야>를 바탕으로 제작됐다.

육식공룡과 초식공룡의 만남이란 원작의 세계관은 이번에도 변함없다. 영화는 이 세계관을 중심으로 상반된 이들이 차이를 인정하고 다름을 받아들이며 서로에게 소중한 존재가 되는 스토리를 풀어간다. ‘명탐정 코난’ 극장판 시리즈를 통해 화려한 액션을 보여준 시즈노 코분 감독의 신작답게 액션이 주는 스펙터클함도 상당하다. 덕분에 이야기도 한층 더 풍성해진 느낌이다.

관건은 일본 불매 운동이다. ‘안녕, 티라노:영원히 함께’는 한·중·일 합작프로젝트에 국내 기업인 ㈜미디어캐슬에서 기획·개발했다. 하지만 일본 감독 시즈노 코분이 연출하고 ‘아톰’으로 유명한 일본 데즈카 프로덕션이 제작했다. 음악 역시 일본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 감독이 맡았다. “이 영화는 한국 영화”이며 “정치적 이슈와 문화적 소비는 구분돼야 한다. 영화를 만든 사람에게는 국적이 있지만, 영화는 국경이 없다”는 게 미디어캐슬 측의 입장. 물론 판단은 관객 몫이다. 오늘 개봉. 전체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