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메이 첫승·홈런 6방' LA 다저스, 마이애미 꺾고 3연승

  • 기사입력 : 2019년08월14일 13:16
  • 최종수정 : 2019년08월14일 13: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LA 다저스 신인투수 더스틴 메이가 첫 승을 수확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코디 벨린저가 홈런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LA 다저스 코리 시거. [사진= 로이터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LA 다저스가 투타의 맹활약을 앞세워 3연승을 달렸다.

LA 다저스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말린스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원정 경기서 15대1 대승을 거뒀다.

이날 클레이턴 커쇼의 대체 선발로 나선 신인 선발투수 더스틴 메이는 5⅔이닝 동안 3피안타 5탈삼진 1볼넷 1실점(1자책점)을 기록하며 시즌 첫 승(1패)을 수확했다.

다저스 타선은 윌 스미스의 멀티포와 저스틴 터너, 코디 벨린저, 코리 시거, 맷 비티가 각각 홈런을 쏘아올리며 마이애미 투수진을 무너뜨렸다. 벨린저는 39호포로 빅리그 홈런 부문 공동 선두에 올랐다.

선취점은 다저스가 가져갔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A.J. 폴락이 2루타로 출루한 뒤 코리 시거의 땅볼과 상대 폭투에 힘입어 득점에 성공했다. 4회초에는 시거의 투런포와 스미스의 솔로포로 4대0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6회초 스미스의 투런포로 점수를 추가한 뒤에는 7회초에 맥스 먼시의 1타점 적시타, 터너 투런포, 벨린저가 솔로포를 터뜨렸다. 기세를 몰아 8회초 비티가 솔로 홈런을 쏘아올렸고, 9회초에는 4점을 추가로 뽑아내 쐐기를 박았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