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日언론, ‘화이트리스트 제외’ 속보 타전...“사실상 보복조치”

  • 기사입력 : 2019년08월12일 15:08
  • 최종수정 : 2019년08월12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한국 정부가 12일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자 일본 언론들도 일제히 이 소식을 속보로 타전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지지통신, NHK, 요미우리신문 등의 일본 언론은 한국 정부의 발표가 나오자마자 “한국이 일본을 수출관리 우대 대상국에서 제외하기로 했다”며 발 빠르게 소식을 전했다.

일본 언론들은 소식을 전하면서 일본의 수출관리 엄격화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조치라고 평가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는 사실상의 보복조치로 보인다”고 전했으며, 지지통신도 다소 톤을 낮추긴 했지만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한 사실상의 대항조치”라고 평가했다.

아직까지 한국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결정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이나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다.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